THIS WEEK

1540호

아이유라는 아이콘, 넷플릭스라는 가능성

‘페르소나(persona)’는 원래 심리 용어다. 이것을 영화와 소설 등의 작품에 적용하면 창작자를 대신하는 가면, 분신 등을 뜻하는 개념이 된다. 특정 배우가 한 명의 연출가와 ...

실리콘밸리 대세는 헬스케어·빅데이터·애드테크

스탠퍼드대학교 동기인 윌리엄 휴렛(William Hewlett)과 데이비드 패커드(David Packard)는 1939년 캘리포니아주 팰로앨토의 허름한 창고에 회사를 설립했다. 글...

살기 좋다던 독일 집값과 임대료는 왜 폭등했나

2019년 4월6일 독일 수도 베를린에서는 수만 명의 시민이 임대료 상승에 항의하면서 임대사업자들이 보유한 주택을 유상 몰수하자는 주장을 펼쳤다. 2018년 5월에도 임대료 상승에...

프리드라이프 박헌준 회장의 엇나간 자식 사랑

프리드라이프는 자타 공인 상조업계 1위 기업이다. 2000년대 말 보람상조를 누르고 업계 1위에 오른 이후 10년여 동안 한 번도 1위 자리를 내주지 않았다. 2018년 5월 공정...

[시론] 우리는 아직도 혐오 사회 살고 있다

물론 사람은 다 다르다. 우선 성별로 다르고 외양은 물론이고 성격과 생각하는 바가 다 다르다. 아니 천차만별이다. 사람들은 학교로부터 사회에 나오면서 일하는 직장과 돈을 버는 방법...

‘한국의 아마존’ 꿈꾸는 쿠팡의 자신감은 어디서

‘2조9656억원.’ 쿠팡이 지난 5년간 기록한 누적 영업적자 규모다. 쿠팡을 향한 시선은 바로 이 지점에서 갈린다. 먼저 히트작 ‘로켓배송’과 같은 물류 혁신으로 쿠팡이 한국의 ...

사무실도 나눠 쓰는 시대…공유경제, 오피스를 삼키다

#1 다니던 회사를 그만두고 1인 창업을 준비하는 A씨. 첫 번째 고민은 ‘사무실’이었다. 창업이 어느 정도 규모가 될지 예측하지 못하는 상황이니만큼 어떤 사무실을 구해야 할지 판...

치통인 줄 알았는데 삼차신경통?!

60대 김아무개씨는 치통과 같은 통증이 생겨 치과를 찾았지만, 치아에는 이상이 없었다. 통증은 이따금 생겼기 때문에 처음엔 스트레스 때문일 것으로 생각했다. 통증은 점점 심해져 음...

남재희 “文정부, 차기 정권이 북핵 협상 과실 따 먹게 해 줘야”

혼돈의 시대다. 혹자는 난세(亂世)라 부른다. 갈피를 못 잡고, 갈 길을 못 정한 채 방황하는, 우왕좌왕하는 시대다. 시사저널은 2019년 올해 창간 30주년을 맞았다. 특별기획으...

남재희 전 장관이 본 김부겸…제2의 ‘바보 노무현’?

혼돈의 시대다. 혹자는 난세(亂世)라 부른다. 갈피를 못 잡고, 갈 길을 못 정한 채 방황하는, 우왕좌왕하는 시대다. 시사저널은 2019년 올해 창간 30주년을 맞았다. 특별기획으...

국가지도자 모임 주도한 남재희 전 장관

혼돈의 시대다. 혹자는 난세(亂世)라 부른다. 갈피를 못 잡고, 갈 길을 못 정한 채 방황하는, 우왕좌왕하는 시대다. 시사저널은 2019년 올해 창간 30주년을 맞았다. 특별기획으...

유럽에서도 끊이지 않는 논쟁 ‘낙태’

최근 전 세계적으로 여성 인권과 여성의 자기결정권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면서, 전 세계 곳곳에서 ‘낙태법’ 폐지 혹은 법안 개정에 대한 목소리 또한 높아지고 있다. 2018년 5월,...

유시민 “직업으로서 정치 결코 안 한다” 정계복귀설에 쐐기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자신에 대해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는 정계복귀설을 일축하면서 정치 재개에 확고한 선을 그었다.유 이사장은 4월23일 오전 서울 마포구 신수로에 위치한 노무...

발전 원가 상승에 ‘산불’까지…적자 장기화에 비상 걸린 한전

일시적일 것으로 평가했던 한국전력공사(한전)의 적자가 장기화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내부에서 흘러나오고 있다. 설상가상으로 강원도 고성·속초 산불의 원인으로 한전의 개폐기가 지목됨에 ...

사람만 건강검진? 반려동물도 필수!

누구나 건강하게 오래 살기를 꿈꾼다. 건강은 한번 나빠지고 나서 치료하는 것보다 나빠지기 전에 미리 예방하는 게 중요하다. 그렇기에 사람들은 일정 나이가 되면 해마다 건강검진을 통...

[르포] ‘페트병 재활용률’ 떨어뜨리는 주범 따로 있다

두 개의 페트병이 있다. 하나는 라벨을 접착제로 붙인 페트병이다. 또 하나는 접착제를 사용하지 않은 비접착식 라벨 페트병이다. 어느 페트병이 더 재활용 가치가 우수할까. 너무나도 ...

페트병 재활용처리업체들도 상반된 목소리

페트병에 달린 ‘접착식 라벨’과 ‘비접착식 라벨’. 어느 쪽이 실제 재활용 현장에서 처리가 용이하며, 페트병 재활용률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될까. 정확한 답변은 재활용 전 과정을 매...

접착제 붙은 페트병 ‘우수’ 등급…거꾸로 가는 환경부

한 해 국내에서 사용되는 페트병 수는 약 500억 개. 1초에만 1590여 개의 병이 쓰이고 버려진다. 그냥 버려지면 수백 년 썩지 않는 ‘환경오염의 주범’이 되지만 깨끗이 재활용...

2050년까지 나올 플라스틱 쓰레기 예측량 12,000,000,000톤

유엔은 ‘세계 환경의 날’인 지난해 6월5일 발행한 보고서에서 플라스틱 소비 패턴이 개선되지 않으면 2050년까지 전 세계에서 120억 톤의 플라스틱 쓰레기가 발생할 것으로 전망했...

무릎 퇴행성관절염을 고치기 힘든 이유

무릎 퇴행성관절염은 고치기 어렵다. 무릎연골은 한번 닳거나 손상되면 다시 재생되기 힘든 조직이다. 무릎이 아픈 환자의 입장에서 보면, 퇴행성관절염은 무엇을 해서 좋아지기보다는 무엇...