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S WEEK

1550호

메이도, ‘포스트 메이’도 브렉시트 답이 없긴 마찬가지

6월7일, 2016년 7월부터 보수당 대표이자 브렉시트 협상을 이끌어온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가 사퇴했다. 그는 올해 초부터 난항을 겪었던 브렉시트 합의문 비준 실패에 대한 책임을...

경제 주도권, 남성에서 여성으로 넘어갔다

가정용 가구의 94%, 휴가의 92%, 자동차의 60%, 전자제품의 51%…. ‘여성 구매 결정권’ 비율이다. 2009년 하버드비즈니스리뷰에 실린 것이지만, 문화 격차를 생각하면 ...

허리 건강을 위해 바닥보다 의자에 앉자

요즘 척추에 가장 문제가 되는 자세는 앉는 자세다. 대부분 하루 8시간 이상 앉아 생활한다. 그것도 안 좋은 자세로 말이다. 스마트폰이나 컴퓨터에 집중하고 있으면 자세는 더 흐트러...

나는 쇼핑한다 ‘새로운 국적’을

보통 국적은 태어날 때 결정된다. 국적을 바꾸는 것은 오랜 시간 다른 나라에 거주해야 가능하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최근 들어 일정 비용이나 조건을 충족하면 짧은 시간 내 시민권을 ...

[시론] ‘트로피 키즈’를 위한 변명

올해 대학에는 2000년생이 신입생으로 입학했다. 진정 21세기에 태어난 이들이 대학 진학을 시작한 것이다. 이들이 앞으로 대학을 향해 어떤 목소리를 낼 것인지, 대학 문화를 어떻...

붉은 수돗물 대란에 미소 짓는 철강업계

로마의 영토는 광활했다. 오늘날 이탈리아 로마 지역을 중심으로 북아프리카와 터키·중동, 유럽 상당수 지역에 영향력을 행사했다. 로마가 앞선 시대의 국가들과 차별화된 특징 중 하나가...

꼭꼭 가려라 회사 이름 보일라…‘숨김 마케팅’ 등장한 이유

다니엘 헤니가 광고하는 ‘이탈리아의 맛’, 브랜드 ‘폰타나’의 광고를 본 적이 있는가. ‘폰타나의 맛으로 이탈리아를 사랑하다’는 광고 문구, 이탈리아 본고장의 파스타를 경험할 수 ...

[르포] 최대 탈북 루트 ‘골든트라이앵글’을 가다

태국과 라오스, 미얀마 등 3국이 메콩강을 국경으로 맞닿은 ‘골든트라이앵글(Golden Triangle)’. 골든트라이앵글은 불법 마약 대량 재배지이기도 하다. ‘마약 왕’ 쿤사가...

‘펫로스 증후군’ 이겨내는 방법

반려동물의 평균 수명은 15세다. 사람보다 5배 짧은 삶을 살고, 5배 빨리 노화하는 셈이다. 사람보다 세상을 먼저 떠나갈 것을 알고 반려동물을 키우기 시작하지만, 그 존재를 떠나...

임블리가 불러온 ‘소송 나비효과’

팔로워 80만 명을 보유했던 유명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인플루언서 쇼핑몰 ‘임블리’가 분쟁에 휩싸였다. 임블리 제품을 사용하다 피해를 입은 소비자들이 쇼핑몰을 상대로 공동소송...

‘시장 측근 권력’ 논란으로 어수선한 나주시

지난해 6·13 지방선거를 통해 출범한 ‘민선 7기’가 1년을 맞았지만, 지방정부의 측근자치 논란은 여전하다. 단체장 측근들이 지자체의 요직에 앉아서, 또는 막후에서 호가호위하며 ...

김혜순 시인, 세계적 권위 ‘그리핀 시 문학상’ 수상

지난 6월6일 밤(현지 시각)은 한국 시문학에 역사적인 날로 기록될 것이다. 한국 여성시의 아이콘이자 우리 시대 시의 전위에 서 있는 김혜순 시인이 ‘그리핀 시 문학상’을 수상한 ...

[보수재편⑤] “친박 문신 지우고 싶겠지만, 쉽게 지워지나”

‘친박 핵심’ ‘친박 감별사’라고 불리며 박근혜 정부에서 실세로 통했던 홍문종 의원이 6월15일 자유한국당을 탈당했다. 동시에 조원진 의원이 대표로 있는 대한애국당에 입당, 공동대...

[보수재편①] ‘보수 대분열’ 가시화하는가

“저쪽 당(더불어민주당 지칭)의 전략에 제대로 말려들었다. 황교안 대표가 총리까지 했는지는 몰라도 정치 쪽에선 신인 아닌가. 신인 티가 나도 너무 나는데, 문제는 이를 돌파할 방법...

[보수재편③] ‘제3지대’서 새판 짜기 나선 개혁보수

황교안 대표 체제의 자유한국당이 ‘자중지란’에서 좀처럼 벗어나지 못하는 가운데, 보수진영의 또 다른 축을 담당하는 중도·개혁 세력에선 ‘헤쳐모여’ 움직임이 감지되고 있다. 유승민계...

[보수재편④] “개혁보수, 지금처럼 목소리 못 낸 적 있었나”

흔들리는 자유한국당을 밀어내고 보수진영의 주류로 부상하려는 중도·개혁 보수 세력들의 움직임이 점점 커지고 있다. 바른미래당 유승민계 등 원내 의원들은 물론, 탄탄한 제3지대를 열망...

[보수재편②] 소수의 ‘친황파’가 한국당 좌지우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비록 원외 인사지만, 내년 4월 총선의 공천권을 갖고 있다. 그야말로 현역 의원들의 목숨줄을 쥐고 있는 셈이다. 비판적인 여론에도 불구하고, 당내에서 국회...

[한강로에서] 보수의 위기는 왜 계속되는가

봄이 왔나 싶더니 여름입니다. 녹음의 싱그러움이 눈에 밟히던 계절이 지나고 더위가 몰려옵니다. 아파트 정원 느티나무는 어느새 잎이 무성해졌습니다. 어릴 적 시골에 살 때는 하루하루...

다큐 PD의 질긴 역사 사랑 《딸에게 들려주는 한국사 인물전》

호랑이는 가죽을 남기고, 사람은 이름을 남긴다는 말이 있다. 그러나 사람들 사이에서 온전히 이름으로 기억되는 이들은 많지 않다. 또 그 이름이 향기로운 이름이거나 악취 나는 이름일...

[New Book] 《AI 마인드》 外

AI 마인드마틴 포드 지음│터닝포인트 펴냄│584쪽│2만2000원인공지능과 결합한 로봇이 우리를 공략할 것인가는 당대를 사는 사람들에게 가장 큰 관심거리다. 그런데 이 조언을 진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