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S WEEK

1562호

‘프린스’ 고이즈미, 아베 독주 막을까

지난 8월7일 오후 일본 총리관저에서 기자회견이 열렸다. 총리 동향에 관한 보고나 발표가 아니라 일본 자민당 소속 중의원 고이즈미 신지로의 ‘결혼 발표’였다. 아베 신조 총리와 스...

손저림, 얕잡아 봤다가 큰코다친다

손 저림은 통증보다 참기 힘들 때가 있다. 통증은 한번 잠들면 잘 모를 수 있지만 손 저림은 자다가도 깬다. 의외로 손이 저려서 한밤중에 병원 응급실을 찾는 사람이 많다. 또 손 ...

50조원 토지보상금, 서울 부동산 상승 뇌관 될까

정부의 공공주택지구 보상이 본격화된다. 연말까지 수도권에서만 7조원에 육박하는 토지보상금이 풀릴 예정이다. 3기 신도시 토지보상금이 가세하는 내년에는 45조원의 보상금이 집행된다....

개도국 지위 상실한 우리 농업은 경쟁력 있을까

세계무역기구(WTO) 회의에 참석하는 한국 대표단은 곤혹스러울 때가 있다. 농업 부문과 관련해 한국이 개도국 지위를 계속 유지해야 한다고 할 때다. 우리 측 관계자가 이런 발언을 ...

[시론] 제가 뭐라고? 지가 뭔데?

“제가 뭐라고?” 요즘 미스트롯으로 인기몰이를 하고 있는 가수 송가인이 효도대잔치 공연에서 울먹이며 한 말이다. 오랜 무명에서 일약 스타로 떠오르게 해 준 시청자들에게 답례코자 전...

프로야구 흥행 참패는 누구의 책임인가

2019 KBO 정규 시즌의 끝이 보인다. 9월19일 현재 팀당 10경기 미만으로 남아 있는 상황에서 플레이오프에 진출할 팀들의 윤곽도 거의 드러났다. 그런데 올 시즌 리그 전체를...

‘허리 삐끗’ 요통엔 ‘2분 다리 올리기’가 특효

허리 통증은 감기와 비슷한 점이 있다. 인구의 80%가 한 번쯤 경험한다는 점에서 그렇다. 또 감기가 약을 먹어도 낫고 먹지 않아도 호전되는 것처럼 요통도 대부분 그렇다. 특정 질...

서울 속 지구촌 ‘외국인 마을’

서울은 국제도시다. 글로벌 도시로서의 기능뿐만 아니라 구성원도 국제도시의 면모를 갖췄다. 27만 명에 이르는 외국인 주민이 서울에 거주하고 있다. 중국(67.6%) 국적이 가장 많...

늘어나는 외국인 주민 ‘글로벌 코리아’

국제사회에서 한국의 위상은 과거와 비교할 수 없을 만큼 높아졌다. 원조를 받던 국가의 아픔을 딛고 세계 10위 경제대국으로 성장했고, K팝(K-POP)으로 대표되는 문화 콘텐츠는 ...

저금리 기조에도 P2P 금융은 ‘방긋’

저금리 기조가 최근 이어지고 있다. 시장금리가 속속 인하되면서 시중은행의 1개월 만기 초단기 정기예금 금리는 0%대에 진입했다. 한국은행이 추가로 기준금리 인하에 나설 경우 은행 ...

[세습사회] 연예인 2세, ‘그들만의 꽃길’이 주는 ‘상대적 박탈감’

최근 몇 년간 연예인 2세들의 방송활동이 부쩍 늘었다. ‘특혜 논란’도 만만찮다. 무엇이 카메라 앞에 연예인 2세들을 세우게 했을까. 그리고 논란은 왜 점점 거세질까.연예인 2세들...

[세습 사회] ‘조국 사태’ 입시 특혜는 도덕성 문제 아닌 법적 문제

헌법은 제11조에 평등의 원칙을 규정하고 있다. “모든 국민은 법 앞에 평등하다. 누구든지 성별·종교 또는 사회적 신분에 의해 정치적·경제적·사회적·문화적 생활의 모든 영역에 있어...

[세습사회] 이젠 금배지도 대물림 된다

총선을 반년여 앞둔 지금, ‘정치 금수저’들의 움직임이 활발하다. 부모의 자원이 자녀에게로 대물림되는 한국 사회를 빗댄 ‘수저계급론’, 이는 여의도 정치판에도 결코 예외가 아니다....

[세습사회] ‘대한민국’은 어떻게 움직이나

1996년 영화 《제리 맥과이어》에서 어린 아들과 함께 비행기를 탄 도로시(러네이 젤위거). 일반석에 탄 그녀는 우연히 1등석 승객들의 행복한 대화를 듣게 된다. 그러곤 곧 침울해...

[세습사회] “조국 임명, 1020세대 버린 것”

한 시대가 끝났다. 최소한 1987년 이후로 방어하려는 사람과 공격하려는 사람이 한국에서는 명확했던 것 같다. 익숙한 좌우의 개념보다는 막으려는 보수, 공격하려는 진보, 그렇게 우...

[세습사회] “386, 부패·무능한 조선시대 사대부 지배집단 같아”

1981년생 동양철학자 임건순. 그 흔한 석·박사 학위는 없다. 대학·연구소 같은 제도권에 속해 있지도 않다. 그런데 지금까지 출간한 동양철학 분야 책만 11권이다. 11권. 확실...

[세습사회] 이 청년들이 ‘같은 청년’인가

2007년 《88만원 세대》가 출간된 이후 세대론은 한국에서 끊임없는 의제로 논의됐다. 고도성장기에 기득권을 확립한 기성세대가 새로이 진출할 청년세대의 앞날을 가로막는다는 이야기였...

[시사저널 여론조사] 국민 10명 중 9명 "한국은 세습사회"

‘조국 사태’는 한 달 동안 대한민국의 가장 큰 이슈였다. 숱한 의혹 가운데 가장 국민적 공분을 일으킨 사안은 조국 법무부 장관의 딸을 둘러싼 ‘입시 특혜’ 논란이었다. 조국 장관...

[따듯한 동물사전] 반려견, 제대로 산책시키는 법

무더운 여름이 가고 선선한 가을이 찾아왔다. 반려견을 키우는 보호자들에게는 산책하기에 더없이 좋은 계절이다. 산책도 제대로 알고 시키면 훨씬 더 유익한 시간이 될 수 있다. 우리가...

3차 북·미 회담, 평양도 워싱턴도 아니라면 부산?

북한과 미국의 정상회담이 수면 위로 다시 떠올랐다. 북·미 실무협상 일정이 ‘9월 하순’으로 윤곽을 드러낸 데 이어 트럼프 대통령이 ‘연내 3차 정상회담’을 언급했기 때문이다.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