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rts
말은 제주도로, 야구선수는 서울로

준플레이오프 진출팀을 가리는 LG 트윈스와 NC 다이노스의 와일드카드 결정전에서 LG가 이기면서 프로야구 38년 만에 처음으로 수도권 4팀만이 ‘가을야구’ 축제를 벌였다. 한국 프...

류현진은 다저스 팀내에서 여전히 의문부호인가

10월7일 류현진은 메이저리그에 진출한 이후 8번째로 포스트시즌 경기에 선발투수로 나섰다. 5이닝 동안 2실점을 했지만, 4·5회 두 번의 큰 위기를 잘 넘기며 포스트시즌 통산 3...

‘커쇼에 켈리마저…’ LA다저스 역전패···류현진의 시즌도 끝났다

마운드 운용의 치명적인 실패였다. 믿고 내보냈던 클레이튼 커쇼가 홈런 두 방에 무너졌고, 시즌 내내 불안감을 안겼던 조 켈리가 연장전에서 결정적인 만루홈런을 맞고 대참사의 마지막을...

좀 더 강한 피지컬‧수비능력 요구되는 ‘슛돌이’

2019년 6월은 이강인이 자신의 축구 인생 궤도를 바꾼 중요한 시간이었다. 소속팀 발렌시아를 설득해 참가한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 월드컵에서 한국을 준우승으로 이끌며...

모처럼 살아난 골프 흥행 불씨에 찬물 끼얹은 ‘손가락’

‘야단났다 야~’ 가수 형돈이와 대준이가 KBS 2TV에서 방영한 대국민 사기극 드라마 《국민여러분》에서 부른 OST 노래 제목이다. ‘참 야단났다 야, 인생은 타이밍~’이라는 노...

골프 강국 코리아, 그런데 ‘남자 골프’는 왜?

”남자선수가 결코 못하는 것이 아닙니다. 다만, 여자선수들이 너무 잘하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남자선수들이 그늘에 가려져 있을 뿐이지요.”골프팬들이 한국 골프를 보면서 의아해하는 부분...

류현진, 1점대 평균자책점만 유지했더라면…

9월23일 새벽 류현진은 시즌 13승째를 거뒀다. 비록 홈런 두 방 허용으로 평균자책점(방어율)이 2.41로 좀 더 높아졌지만, 여전히 이 부문 1위를 지키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

프로야구 흥행 참패는 누구의 책임인가

2019 KBO 정규 시즌의 끝이 보인다. 9월19일 현재 팀당 10경기 미만으로 남아 있는 상황에서 플레이오프에 진출할 팀들의 윤곽도 거의 드러났다. 그런데 올 시즌 리그 전체를...

류현진, MLB 통상 첫 홈런…6경기 만에 시즌 13승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정규리그 마지막 홈 경기에 출전해 7이닝 3실점으로 13승(5패)을 달성했다. 특히 메이저리그 진출 이후 처음...

토트넘의 손흥민과 국가대표팀의 손흥민은 왜 다를까

손흥민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019~20 시즌 첫 골이 리그 다섯 경기만에 터졌다. 1호 골에 만족하지 않은 손흥민은 멀티골을 기록하며 추석 연휴를 보내던 국내 팬들에게 큰 기...

[Up&Down] 추신수 / 아프리카돼지열병

UP '38살에 홈런 신기록' 눈앞에 둔 추신수 '추추 트레인' 추신수(37·텍사스)가 개인 통산 한 시즌 최다 홈런 타이를 이뤘다(9월19일 현재). 올해 남은 경기에서 홈런 신...

유소년야구연맹 출신들 ‘중등 무대’서도 존재감 과시

‘공부하는 야구’를 지향하는 대한유소년야구연맹 출신 선수들이 중학교에 진학해서도 발군의 기량을 과시하며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18일 대한유소년야구연맹(회장 이상근)에 따르면 유소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