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rts
“하라는 축구 안 하고 굴러온 복마저 차버리냐?”

10년 만의 귀환은 선수와 팬만의 바람이었을까. 리그 개막을 20일가량 앞두고 세간의 관심사로 떠올랐던 기성용의 K리그 복귀가 결국 물거품이 됐다. 기성용의 매니지먼트사인 C2글로...

노장은 죽지 않는다…두산 베어스의 베테랑 활용법

‘유망주는 유망주일 뿐’이란 말이 예전엔 통용됐지만, 최근엔 유망주의 값이 소위 금값이다. 유망주를 얻기 위해 즉시전력감을 팔거나, 유망주의 자리를 마련해 주기 위해 기존의 베테랑...

‘시스템’이 한국 축구를 바꾸기 시작했다

경자년 한국 축구의 문을 가장 먼저 열고 나간 ‘김학범호’가 우승 트로피를 안고 돌아왔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U-23) 축구 국가대표팀은 1월8일부터 26일까지 태...

성민규 단장, 그는 ‘롯데의 저주’를 깨트릴 수 있을까

SBS 드라마 《스토브리그》가 큰 화제를 낳고 있다. 시청률도 9회 연속 동시간대 1위를 기록하며 15%대를 넘기고 있다. 국내 프로야구단의 정규시즌 오픈 전 스토브리그의 긴박한 ...

천하의 박인비도 ‘도쿄행’에 사활 걸었다

“내가 나를 너무 혹사시킬까봐 걱정이다.”(고진영), “상반기에 모든 것을 집중해 올림픽 출전 티켓을 반드시 따내겠다.”(박인비) 흔히들 세계 최강인 한국 여자 양궁이나 여자 쇼트...

[Up&Down] ‘역대 최고점’ 차준환과 ‘인종차별 논란’ 넷플릭스

UP피겨 스타 차준환…韓 역대 최고점 달성 한국 피겨스케이팅 남자싱글의 간판스타 차준환이 세계선수권 티켓이 걸린 전국 종합선수권에서 한국 피겨 역대 최고점을 기록하며 4년 연속 정...

U-23 축구, 이(李)가 없어도 아시아는 씹는다

새해 한국 축구의 문은 김학범호(號)가 연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U-23) 축구 국가대표팀은 1월8일부터 태국에서 열리는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

류현진은 ‘AL 징크스’ 극복할 수 있을까

지난 2019년은 류현진에게 잊을 수 없는 한 해였다. 메이저리그 진출 7년 만에 최고의 성적을 거둔 것이다. 14승은 커리어 하이 동률이다. 2.32의 평균자책점으로 메이저리그 ...

‘세계 골프 女帝’ 고진영 “내년 목표는 무조건 올림픽 금메달”

“출전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면 2020 도쿄올림픽에서 꼭 금메달을 목에 걸고 싶다.” 2016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에서 선배 박인비의 금메달 획득 장면을 TV로 지켜봤던 고진영...

류현진, ‘4년 8000만 달러’ 토론토行…‘죽음의 AL 동부’에 도전장

올해 FA(자유계약선수)가 된 류현진이 LA 다저스를 떠나 토론토 블루제이스로 둥지를 옮긴다. 7년간 몸 담은 다저스를 떠나 메이저리그 2번째 팀으로 이적하게 되는 것이다.미국 현...

‘김광현-류현진 맞대결’을 메이저리그에서?

2019년 메이저리그에서 시즌을 끝까지 마감한 코리안 메이저리거는 모두 3명이다. LA 다저스의 류현진, 텍사스 레인저스의 추신수, 그리고 탐파베이 레이스의 최지만이다. 한때 7명...

‘최동원vs선동열’ 같은 전설적 맞대결, 또 볼 수 있을까

재작년까지의 KBO는 연일 흥행의 절정을 달리고 있었다. 2016년 833만 명의 관중을 동원하며 800만 관중 시대를 열었다. 2017년에는 840만 명을 기록하며 역대 최다 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