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rts
천하의 박인비도 ‘도쿄행’에 사활 걸었다

“내가 나를 너무 혹사시킬까봐 걱정이다.”(고진영), “상반기에 모든 것을 집중해 올림픽 출전 티켓을 반드시 따내겠다.”(박인비) 흔히들 세계 최강인 한국 여자 양궁이나 여자 쇼트...

[Up&Down] ‘역대 최고점’ 차준환과 ‘인종차별 논란’ 넷플릭스

UP피겨 스타 차준환…韓 역대 최고점 달성 한국 피겨스케이팅 남자싱글의 간판스타 차준환이 세계선수권 티켓이 걸린 전국 종합선수권에서 한국 피겨 역대 최고점을 기록하며 4년 연속 정...

U-23 축구, 이(李)가 없어도 아시아는 씹는다

새해 한국 축구의 문은 김학범호(號)가 연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U-23) 축구 국가대표팀은 1월8일부터 태국에서 열리는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

류현진은 ‘AL 징크스’ 극복할 수 있을까

지난 2019년은 류현진에게 잊을 수 없는 한 해였다. 메이저리그 진출 7년 만에 최고의 성적을 거둔 것이다. 14승은 커리어 하이 동률이다. 2.32의 평균자책점으로 메이저리그 ...

‘세계 골프 女帝’ 고진영 “내년 목표는 무조건 올림픽 금메달”

“출전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면 2020 도쿄올림픽에서 꼭 금메달을 목에 걸고 싶다.” 2016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에서 선배 박인비의 금메달 획득 장면을 TV로 지켜봤던 고진영...

류현진, ‘4년 8000만 달러’ 토론토行…‘죽음의 AL 동부’에 도전장

올해 FA(자유계약선수)가 된 류현진이 LA 다저스를 떠나 토론토 블루제이스로 둥지를 옮긴다. 7년간 몸 담은 다저스를 떠나 메이저리그 2번째 팀으로 이적하게 되는 것이다.미국 현...

‘김광현-류현진 맞대결’을 메이저리그에서?

2019년 메이저리그에서 시즌을 끝까지 마감한 코리안 메이저리거는 모두 3명이다. LA 다저스의 류현진, 텍사스 레인저스의 추신수, 그리고 탐파베이 레이스의 최지만이다. 한때 7명...

‘최동원vs선동열’ 같은 전설적 맞대결, 또 볼 수 있을까

재작년까지의 KBO는 연일 흥행의 절정을 달리고 있었다. 2016년 833만 명의 관중을 동원하며 800만 관중 시대를 열었다. 2017년에는 840만 명을 기록하며 역대 최다 관...

[Up&Down] 손흥민 ‘원더골’ / 김건모 ‘성폭행 의혹’

UP70m 폭풍 질주, 손흥민 ‘원더골’ 손흥민의 ‘인생골’이 화제다. 손흥민은 12월8일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번리와의 EPL 16라운드 홈경기에 선발 출...

우물 안 개구리를 왕자로 만든 ‘박항서 매직’의 비결

베트남 축구의 영웅 박항서 감독이 성공신화에 또 한 장면을 추가했다. 박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2세 이하 축구대표팀은 2019 동남아시안(SEA)게임 남자축구 정상에 올랐다. 베...

무리뉴 “난 손흥민과 사랑에 빠진 것 같아”

토트넘 홋스퍼는 지난 시즌 UEFA(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결승까지 오른 팀이다. 리버풀에 밀려 준우승에 그쳤지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빅4’ 아래 레벨에 있던 팀에서 확고...

베트남 울린 ‘박항서 매직’…60년 만에 동남아 정상에 서다

베트남 축구에 다시 한 번 ‘박항서 매직’이 불었다. 12월10일(현지시간) 말레이시아 리자이 메모리얼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2019 동남아시안(SEA) 게임’에서 박항서 감독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