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연상으론 성에 안차 이번엔 심사위원장 ‘출연’
  • 박성준 기자 (snype00@sisapress.com)
  • 승인 2002.08.13 00: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시 중국을 대표하는 배우는 궁리(鞏利·36)임에 틀림없다. 중국이 낳은 세계적인 여배우 궁리가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영화제에 영화 배우가 아닌, 심사위원장으로 ‘출연’한다.





오는 8월29일부터 열흘간 이탈리아 베니스에서 열리는 제59회 베니스 영화제의 심사위원장을 맡게 된 것이다.
‘중국의 그레타 가르보’라고 불리는 궁리는 베니스 영화제와 인연이 깊다. 꼭 10년 전 장이모우 감독이 만든 영화 <귀주 이야기>로 이 영화제의 여우 주연상을 거머쥐었기 때문이다.


1965년 중국 요령성에서 출생한 그녀는 중국의 명문 연극 학교로 이름 높은 베이징 중앙희극학원에 다닐 때 장이모우 감독 눈에 띄어 영화 인생을 시작했다. 데뷔작 <붉은 수수밭>으로 단번에 세계적 배우로 발돋움한 그녀는 그 뒤로도 장감독과 ‘황금 콤비’를 이루며 <국두> <홍등> <추국> <화혼>에 출연해 이름을 날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TOP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