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에 퍼진 아기 울음소리
  • 이재현 (yjh9208@korea.com)
  • 승인 2008.12.01 17: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세 산모가 남긴 일기장의 비밀…소녀를 누가 강간했을까

▲ 감독: 데이비드 크로넨버그 / 주연: 비고 모텐슨, 나오미 왓츠
마피아가 나오는 영화는 재미가 없다. 범죄 단체의 대명사가 된 마피아는 우리 영화에서 조폭으로 불리는데 조폭이 나오는 한국 영화는 재미있다. 왜냐하면 우르르 몰려가서 싸우고 그래서 승부가 명확하게 갈리고 선악이 드러나기 때문이다. 하지만 진짜 마피아가 나오는 영화는 지루하다. 마피아 영화의 고전으로 불리는 <대부> 역시 요즘 2030 세대가 보면 ‘참을 인’자가 필요할 듯하다. 상영 시간만 1백75분이다. 조직을 거느린 아버지는 해결사이다. 그래서 그의 별명이 대부가 되었다. 사람들이 찾아와 부탁을 하면 그는 조직을 통해 ‘민원’을 해결하고 돈을 받는다.

그가 총격을 받자 막내아들이 원수를 갚고 피신한다. 세월이 가고 그가 다시 나타나 조직을 이끌면서 영화는 한도 끝도 없이 이어진다. 마피아 영화는 조용한 것이 특징이다. 말소리도 조용하고 화면도 어둡고 살인도 슬그머니 아무도 모르게 이루어진다.

<이스턴 프라미스>는 런던을 배경으로 한 러시아 마피아 영화이다. 데이비드 크로넨버그 감독이나 주연을 맡은 비고 모텐슨, 나오미 왓츠도 생소하지만, 화면에 드러나는 런던도 우리가 아는 거리는 거의 나오지 않는다. 낯선 타국에서 살아가는 러시아인들을 그리기 위해 일부러 그랬다는 것이다. 병원에서 근무하는 안나(나오미 왓츠 분)는 어느 날 열네 살 먹은 임산부를 만난다. 마약에 찌든 소녀는 아이를 낳고 죽는다. 연고자가 전혀 없는 아이는 데려갈 사람도 없이 병원에서 지낸다. 안나는 그녀가 남긴 일기장을 토대로 산모의 과거를 추적한다.

여과 없이 보여주는 잔혹에 관객들 ‘경악’ 니콜라이(비고 모텐슨 분)는 마피아 ‘보리v자콘’파에서 일하는 운전기사이다. 그는 조직이 형식적으로 운영하는 레스토랑에 찾아온 안나를 만나 자초지종을 듣고 그녀를 돕는다. 그녀는 마침내 누가 산모를 강간했는지 알아낸다. 일기장을 주면 아기의 러시아 주소를 알려주겠다는 보스는 결국, 아무것도 내주지 않는다.

영화는 조직을 배신한 배신자의 목을 따고 터키탕에서 알몸으로 격투를 벌이는 장면을 여과 없이 그대로 보여줘 객석을 경악시킨다. 스크린은 조용한데 비명은 관객이 내지르게 한 것이다. 오랜만에 만난 마피아 영화라 반갑기는 하지만 상영 시간 100분도 길게 느껴진다. 미혼모의 아이 연고자를 죽자고 찾아나서는 설정도 억지스럽다. 12월11일 개봉.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