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격·우려 속 경계 눈초리
  • 도쿄│임수택 편집위원·김회권 기자 ()
  • 승인 2010.11.29 18:4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러시아 반응 / 일본, 안보 의식 고취 움직임…러시아도 북한 비판에 나서

 

▲ 아사히 신문 등 일본의 조간 신문들은 11월24일자 1면 머리기사로 일제히 북한의 연평도 포격을 보도했다. ⓒ연합뉴스

일본 언론은 ‘연평도 사태’를 톱뉴스로 시시각각 전했다. 또 한국 정부의 교전 규칙 개정 등 일련의 대응 움직임에 대해서도 상세하게 소개하는 등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다.

각료 해임 건을 둘러싸고 첨예하게 대립하던 여당인 민주당과 야당인 자민당은 사태의 심각성을 감안해 정치 휴전을 선언했다. 간 나오토 총리는 “일반 시민까지 무차별로 포격한 행위는 절대 용서해서는 안 된다”라며 북한을 강하게 비난했다. 대여 강경 투쟁에 앞장서 온 자민당의 다니카키 총재도 “정부에게 외교, 안보, 안전 보장에 필요한 시간적 여유를 주어야 한다”라며 초당적으로 협력하는 모습을 보였다. 일본 내에서는 북한의 끊임없는 도발 행위에 일본도 안전할 수 없다며 차제에 군비를 증강하고 방위 개념을 재정립해야 한다는 주장이 탄력을 받기 시작했다.

일본 국민들도 북한의 도발에 대해 깊은 걱정을 나타냈다. 불과 한 달 전에 한국을 처음으로 방문해 파주에 있는 통일전망대에서 바로 눈앞의 북한 땅을 보고 긴장감을 느꼈다는 자영업자 사고사카 무네로리 씨는 “아아, 또 저질렀나”라며 북한의 잦은 도발 행위를 비난했다. 한국에서 연수한 경험이 있으며 한국에 깊은 관심을 가지고 있는 도요 대학의 시마가와 스스우 교수는 “김정일 체제에서 김정은 체제로 이행하는 과정에 문제가 있는 것 같다는 인상을 받았다. 북한군의 폭력 행위가 끊이지 않을 것 같다”라고 걱정했다. 연평도 포격 사태로 일본인들의 안보 의식은 한층 높아가고 있다.

일본 정부는 한·미·일 3국이 긴밀하게 협력해 북한이 더 이상 무모한 짓을 하지 못하도록 포위망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즉각적으로 제소하고 금융 제재를 통한 국제 사회의 압력을 강화해야 한다며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러시아는 어떨까. 북한을 바라보는 시선이 예전처럼 옹호론 일색인 것만은 아니다. 때로는 북한의 움직임을 곤혹스럽게 생각한다.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은 지난 11월9일 한국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의 핵실험장이 러시아 영토로부터 불과 100여 km밖에 떨어지지 않았다는 사실에 우려를 갖지 않을 수 없다”라고 밝혔다.

모스크바, 한국 책임 지적하는 의견도 상존

러시아 외무성은 “이번 사건이 한반도 긴장을 첨예하게 만드는 일은 없어야 한다”라며 신중하게 반응했지만,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의 발언은 조금 더 구체적이었다. “남한의 섬(연평도)에 포격한 쪽에 책임이 있다”라는 그의 발언은 북한에 대한 이례적인 비판으로 해석되었다.

반면 모스크바 내부에는 한국의 책임을 지적하는 의견도 상존한다. 서해의 긴장감을 고조시킨 원인이 한국과 동맹국의 군사 활동에 있다는 주장이다. 러시아 대통령 직속 안보협의체인 ‘안보회의’에서 부서기를 맡고 있는 블라디미르 나자로프는 “한반도의 긴장 발발은 한국과 그 동맹국이 군사 활동을 강화한 논리적 결과이다”라고 주장했다. 콘스탄틴 코사체프 러시아 하원 외교위원회 위원장은 북한의 연평도 포격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회부할 것인지 여부를 묻는 질문에 “한국측 의견만 들어봐서는 아직 알 수가 없다”라고 답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