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20억 대출받아 사저 신축 중
  • 김지영 기자 (young@sisapress.com)
  • 승인 2012.09.11 10:4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논현동 자택 담보로…월 이자만 7백만~8백만원

9월5일 촬영한 이명박 대통령의 서울 강남구 논현동 29번지 사저 건축 공사 현장. ⓒ 시사저널 임준선·연합뉴스
마침내 이명박 대통령의 내곡동 사저에 대한 특검이 닻을 올리게 되었다. 지난 9월3일 ‘내곡동 사저 특검법’이 우여곡절 끝에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이대통령을 비롯한 가족들이 특검의 수사 대상에 오르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지게 된 것이다. 민주통합당이 특검 후보를 추천하고, 이대통령이 임명하면 통산 11번째 ‘특검 정국’이 열린다.

이런 와중에 이대통령의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자택 부지에서는 사저 신축 공사가 한창이다. 지난 9월5일, 기자가 논현동 자택을 다시 방문했을 때, 공사 차량과 인부들이 분주히 움직이고 있었다. 이대통령의 자택인 논현동 29번지와 29-13번지에 원래 있던 지상 2층, 지하 1층 규모의 단독주택은 철거된 지 오래였다. 그 대신 지상 3층, 지하 1층 규모로 보이는 사저가 새롭게 지어지고 있었다. 공사 현장 바깥에서도 사저의 골격을 볼 수 있을 정도로 공사가 상당히 진척되어 있었다.

이 사저 신축 비용은 정부 예산이 아닌 이대통령이 부담해야 한다. 부동산 등기부등본에 따르면, 이대통령과 부인 김윤옥 여사는 논현동 29번지와 29-13번지 대지와 주택 등을 담보로 지난 4월23일 농협 청와대지점에서 20억원 정도를 대출받았다. 농협은 이 부동산을 담보로 24억원의 근저당권을 설정했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관계자는 “이대통령 개인이 사저 건축비를 부담해야 하기 때문에 대출을 받은 것으로 알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대통령 부부 재산은 총 57억9천여 만원

지난 3월23일 정부 공직윤리위원회가 발표한 2011년도 정기 재산 변동 신고 사항에 따르면, 이대통령 부부의 재산은 전년도보다 3억원가량 증가한 57억9천9백66만7천원이었다. 이 가운데 이대통령 명의로 되어 있는 논현동 29번지 대지와 건물이 35억8천만원, 김윤옥 여사 명의의 논현동 29-13번지 대지가 13억7천7백42만4천원이었다. 이대통령 부부가 소유한 논현동 부동산만 49억5천7백42만4천원에 달했다. 논현동 부동산을 뺀 예금과 자동차, 회원권 등 나머지 재산은 8억4천2백24만3천원이었다. 이 가운데 이대통령 부부의 예금은 7억7천4백64만3천원이었다([표] 참조).

이대통령은 1994년 11월에 지어진 논현동 자택을 허물고 사저를 신축하고 싶어도 공사비를 충당할 정도의 여력은 없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농협에서 20억원을 대출받은 것도 이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무엇보다 대출 이자가 만만치 않다. 주택담보대출의 경우 이자율이 연 5%대인 점을 감안하면, 이대통령은 매달 7백만~8백만원 정도의 이자를 내고 있는 것으로 추산된다. 만약 ‘별 탈 없이’ 내곡동 사저에 입주했다면, 부담하지 않아도 되었을 대출 이자를 새롭게 떠안게 된 셈이다.


아들 시형씨의 이자 상환 능력도 의문

이자 부담은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지난해 내곡동 사저 부지를 매입하는 과정에서 김윤옥 여사는 자신 명의의 논현동 29-13번지 대지를 담보로 아들 시형씨에게 6억원을 대출해주었다. 이대통령이 대출받은 곳과 동일한 농협 청와대지점에서였다. 이 대출금에 대한 이자도 매달 2백50만원 정도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시 말해, 이대통령 부부와 시형씨 등이 논현동 부동산을 담보로 대출받은 돈은 모두 26억원이며, 한 달 대출 이자만 모두 1천만원을 육박한다는 계산이 나온다.

여기서 하나의 의문이 생긴다. 이대통령과 시형씨 등이 대출 이자를 어떻게 갚고 있느냐는 점이다. 이대통령은 2008년 3월 취임 직후 “서울시장 때부터 월급을 전액 기부하겠다고 약속한 만큼 대통령 재임 시절에도 그 약속을 지킬 것이다”라고 ‘공약’한 바 있다. 청와대 관계자도 9월6일 전화 통화에서 “대통령께서 직접 하신 약속이기 때문에 지켜지고 있는 것으로 안다”라고 말했다. ‘큰아버지’ 이상은 회장이 운영하는 ‘다스’에서 근무하는 시형씨는 4천만원 후반대의 연봉을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대통령과 시형씨 부자의 ‘공식적인 수입’으로는 대출 이자를 감당하기 쉽지 않을 것으로 추정되는 대목들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대출 이자 부담 문제는 대통령 개인의 사안이기 때문에 (청와대 비서진은) 알 수가 없다”라고만 말했다.


‘경호동’이 사저에서 100여 m나 멀어진 까닭  

이명박 대통령의 논현동 사저 공사 현장에서 100여 m 떨어진 곳에서는 또 다른 신축 공사가 한창 진행되고 있다. 바로 퇴임한 이대통령을 경호하게 될 경호 요원들이 머무르게 될 경호동이 세워지고 있는 것이다. 부동산 등기부등본에 따르면, 이곳에는 원래 1층짜리 단독주택이 있었다. 그런데 이를 전부 허물고 새로 경호동을 짓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청와대 경호처는 ‘내곡동 사건’이 터진 지 4개월 후인 지난 2월1일, 경기도 분당에 사는 유 아무개씨로부터 38억3천여 만원에 이 부지를 매입했다. 지난해 청와대가 부담했던 내곡동 사저 부지 매입비 42억8천만원에 비하면 4억5천만원 정도 덜 들어간 셈이다. 기자가 방문한 9월5일 오후에는 레미콘으로 시멘트 타설 공사가 진행되고 있었다.

청와대 관계자는 “처음에는 논현동 사저와 바로 인접한 건물들 가운데 한 곳을 매입해 경호 시설을 마련하려고 했다. 하지만 사저 주변 사람들 모두가 팔려고 하지 않아서 어쩔 수 없이 사저와 떨어진 곳에 경호동을 지을 수밖에 없게 되었다”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내곡동 사건이 처음 불거졌을 때 청와대는 “논현동 자택 인근 주민들이 부동산을 매각하지 않아 어쩔 수 없이 내곡동을 사저 부지로 매입할 수밖에 없었다”라고 해명한 바 있다. 그런데 끝내 논현동 사저와 인접한 부동산을 매입하는 데 실패했고, 결국 사저와 멀리 떨어진 곳에 경호동이 위치하게 되었다.

전직 대통령들의 경호동이 사저와 바로 인접해 있다는 점을 고려했을 때, 이대통령의 논현동 사저와 경호동은 ‘가장’ 멀리 떨어져 있게 된 셈이다.

 


<시사저널 주요 기사>

우리 주변에 아동 성범죄자 얼마나 있나

김효석 전 민주당 의원이 말하는 '안철수 생각'

MB, 20억 대출받아 사저 신축 중

[표창원 교수의 사건 추적] 악마가 된 외톨이 빗나간 분노의 돌진

교통사고 뒤에 숨은 공산당 최대 스캔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