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4 지방선거 여론조사] 10명 중 2명 “지지 후보 바꿨다”
  • 조해수·감명국 기자 (chs900@sisapress.com)
  • 승인 2014.05.18 11: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반 이상, “대폭·전면 개각” 요구…세월호 참사로 민심 대이동

박근혜 대통령이 세월호 침몰 사고 19일째인 5월4일 전남 진도군 팽목항에서 실종자 가족을 만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세월호 참사가 지방선거 정국을 통째로 집어 삼켰다. 여권에 악재임은 분명하지만 정치권 전체에 대한 정치 혐오 분위기가 형성되면서 야권 역시 유탄을 피해가지 못하는 모습이다. 시사저널이 미디어리서치에 의뢰해 5월15~16일 양일간 서울·경기·부산·충남 4개 지역 주민 20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세월호 참사 이후 지지하는 후보가 바뀌었다’는 응답자가 20%에 육박했다. 이는 충분히 당락을 뒤바꿀 수 있는 수치다.

대개가 ‘여당’에서 ‘야당’ ‘무당파’로

지지 후보가 바뀌었다고 응답한 이 가운데는 여당 후보 지지에서 야당 후보 지지로 돌아선 경우가 가장 많았다. 물론 야당 지지층에서도 이탈자가 발생했다. 가장 큰 문제는 지지 후보가 바뀌었다고 답한 응답자 중 절반가량이 ‘정치에 관심이 없어졌다’며 무당파로 돌아섰다는 점이다. 이에 따라 정치 무관심층은 전체의 25%에 육박할 정도로 늘어났다.

서울 지역 여론조사에서는 전체의 19.1%가 ‘세월호 참사 이후 지지 후보가 바뀌었다’고 답했다. 이 중 ‘여당에서 야당으로’가 6.7%, 반대로 ‘야당에서 여당으로’가 3.1%로 나타났다. 여도 야도 아닌 ‘정치 무관심층’으로 바뀌었다고 답한 이가 9.3%에 달했다. 연령별로는 30대의 변화가 가장 컸다. 30대 가운데 4명 중 1명꼴로 지지 후보를 바꿨고, 그 가운데서도 절반가량이 여당에서 돌아섰다. 나머지 절반 중 대다수는 정치 무관심층으로 바뀌었다.

세월호 참사의 최대 피해자인 안산 단원고가 위치한 경기도는 여파가 특히 컸다. ‘여당에서 야당으로’가 10.4%에 달했다. ‘야당에서 여당으로’는 1.6%에 그쳤다. 야권 후보를 여유 있게 앞서가던 새누리당 남경필 후보 입장에서는 비상이 걸린 셈이다. 특히 40대에서 여당 지지층 이탈자가 많았다.

제일 주목되는 곳은 여권의 텃밭이라는 부산이다. ‘여당에서 야당으로’가 10.7%나 됐다. 조사한 4개 지역 가운데 가장 높은 수치다. 반대의 경우는 2.1%에 불과했다. ‘정치 무관심층’으로의 변화도 10.6%에 달했다. 세월호 참사로 인해 무려 20%포인트가 여당 지지에서 빠진 셈이다. 특히 심상찮은 대목은 지지후보(정당)를 좀처럼 바꾸지 않는 50대층에서 가장 많은 변화가 일어났다는 점이다. 3명 중 1명꼴로 지지 후보를 바꿨는데, 이 중 과반 이상이 여당을 떠나 야당 후보를 지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세월호 참사는 박근혜정부의 재난 대응 무능력을 여실히 보여줬다. 이에 따라 청와대와 정부 부처의 대대적인 인적 쇄신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다. 이번 여론조사에서 절반이 넘는 응답자가 대폭적인 개각을 원했다. 서울·경기의 경우, 국무총리와 관계 부처뿐만 아니라 내각 전반에 걸친 대폭 개각을 요구하는 응답자가 각각 30.5%와 34.0%로 나타났다.

여기에서 더 나아가 청와대까지 포함한 전면적인 개편을 요구하는 목소리는 각각 27.1%와 23.7%였다. 부산 역시 대폭 개각 28.1%, 전면 개각 21.8%였고, 충남도 대폭 개각 25.0%, 전면 개각 23.3%로 모두 ‘소폭 개각’이나 ‘총리 사퇴로 충분’이라는 의견을 두 배 이상 앞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TOP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