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고용 늘리는 기업에 1인당 500만원 稅혜택
  • 유재철 기자 (yjc@sisabiz.com)
  • 승인 2015.08.06 16:28
  • 호수 9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경환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허창수 전경련 회장이 '청년 일자리 기회 20만 프로젝트 정부·경제계 협력선언'에서 협약서에 사인을 한 뒤 관계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뉴스1 제공

청년 채용을 늘리는 기업은 세금을 덜 내게 된다.

 

정부는 6일 기업이 전년보다 청년 상시 근로자를 더 채용한 경우 1인당 500만원(대기업 250만원)까지 법인세 세액공제 혜택을 주기로 했다.

 

세제혜택 범위도 중소기업뿐만아니라 대기업(250만원)·중견기업(500만원)까지 확대된다. 이같은 조치로 연간 3만5000명 이상의 고용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재부는 보고 있다.

 

기재부 관계자는 “그렇지 않아도 청년실업률이 높은 상황에서 60세 정년 의무화 조치까지 취해져 청년고용절벽이 우려된다”며 “이를 해소하기 위해 세제혜택을 주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비정규직 채용에 대해선 세제혜택 대상에서 제외했다. 비정규직 근로자에 대해서는 정규직 전환시 근로소득증대 세제 우대적용 등 별도의 지원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정부는 청년일자리 창출에 대한 세제혜택으로 매년 1200억원의 세수손실이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TOP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