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현 회장 모친 손복남 고문 뇌경색 입원
  • 유재철 기자 (yjc@sisapress.com)
  • 승인 2015.12.28 09:4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중한 상태아니지만 의사소통 불가능한 상태
이재현 CJ그룹회장이 지난 15일 파기환송심 선고를 위해 법원에 들어서고 있다./사진=뉴스1

손복남(82) CJ그룹 고문이 뇌경색으로 쓰러져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척추 수술을 받고 서울대병원에 입원 중이던 손 고문은 지난 19일 같은 병원에 입원 중인 이재현 회장을 만난 뒤 쓰러진 것으로 뒤늦게 확인됐다.

손 고문은 6개월 전부터 이 회장이 입원해 있는 특실 병동에 함께 입원해 있다가 뇌졸중이 와서 본관 특실병동으로 옮겨 치료를 받고 있다.

28일 병원 관계자에 따르면 고령인 손 고문은 지병이 있어 위중한 상황은 맞지만 아주 위독한 상황은 아니다. 하지만 현재 의사소통은 불가능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회장은 감염 문제를 우려해 지난 27일에서야 손 고문의 병실을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회장은 지난 15일 파기환송심에서 실형을 선고 받고 구속정지집행 상태로 서울대병원에 입원 중이다.

손 고문은 이병철 삼성그룹 창업주의 장남인 고 이맹희 CJ그룹 명예회장의 부인이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