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진 LG전자 사장 “주도적 변화 창출로 차별화해야”
  • 엄민우 기자 (mw@sisapress.com)
  • 승인 2016.01.04 14: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전자 시무식에서 직원들과 한 해 각오 다져
조성진 LG전자 사장은 신년사를 통해

조성진 LG전자 사장이 4일 LG트윈타워에서 열린 시무식에서 '주도적 변화 창출'을 올해의 경영 키워드로 강조했다.

조성진 사장은 "차별적 지위를 확보하지 않는 이상 세상의 변화 속도와 경쟁 상황은 더욱 거세질 수밖에 없다는 사실을 절감했다"며 올해 경영 키워드로 '주도적 변화 창출'을 제시했다.

이어 이를 위해 집중해야 할 3가지 실행과제로 ▲'한 발 앞선 경쟁 준비'와 '선택과 집중'에 기반한 실행 체질화 ▲진정한 책임경영의 실현 ▲ 회사 저력에 대한 믿음과 자신감을 주문했다.

조성진 사장은 “B2C사업은 수익 창출 체제를 빠르게 안정화하고 실행의 스피드를 높이는 데 집중해 달라”며 “올레드 TV, 트윈워시와 같은 선도적 상품들을 통해 경쟁사들이 제공하지 못하는 차별화된 가치를 만들어가자”고 주문했다.

또 “B2B사업은 본격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다져야 한다"며 "빠른 시일 내 사업을 제대로 할 수 있는 체질을 완성하자"고 말했다.

조성진 사장은 본부 중심의 책임경영체제로 의사 결정 및 실행의 속도가 더욱 빨라질 기틀이 갖춰졌다고 설명했다. 그는 “새로운 시도가 제대로 빛을 발하려면 일하는 방식에서의 과감하고도 주도적인 변화 시도가 끊임없이 일어나야 한다”고 주문했다.

신년사 끝으로 그는 "현실은 정확하게 직시하되 우리의 저력에 대한 믿음과 자신감을 잃지 않아야 한다"며 “당면한 현실을 회피하거나 왜곡하지 않고 이겨낼 수 있다는 믿음으로 도전의 방법을 찾는다면 목표한 일을 반드시 성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조성진 사장은 주주총회 등 절차를 거쳐 대표이사로 정식 선임 예정이다. LG전자는 지난 11월 조직개편 시 책임경영 강화 차원에서 조성진 사장, 조준호 사장, 정도현 사장 등 3인으로 각자 대표이사 체제를 확대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TOP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