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룡 금융위원장, “거래소 구조개편 추진”
  • 하장청 기자 (jcha@sisapress.com)
  • 승인 2016.01.04 15: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본시장 선진화 위한 노력 지속
임종룡 금융위원장이 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열린 '2016년 증권-파생상품시장 개장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 사진=뉴스1

임종룡 금융위원장은 자본시장 선진화를 위해 금융개혁 핵심과제인 거래소 구조개편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임종룡 위원장은 4일 ‘2016년 증권∙파생상품시장 개장식’에 참석해 “거래소가 지주회사 체계로 개편되면 시장 간 실질적인 경쟁환경이 조성돼 기업과 투자자에 개선된 서비스가 제공될 것”이라고 말했다.

임 위원장은 “거래소 지주회사 상장을 통해 해외거래소들과 지분교류나 합작이 원활해질 경우, 글로벌 플레이어로서 역동적인 자본시장 조성에 기여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금융위는 크라우드펀딩 제도, 소규모 창업자금 조달 등 자본시장의 실물경제 지원 기능 강화를 위한 정책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그는 “오는 25일 시행되는 크라우드펀딩 제도를 통해 소규모 창업자금 조달을 용이하게 할 것”이며 “중소기업 특화 증권사 지정 및 코넥스시장 활성화 등을 통해 중소∙벤처기업의 자본시장 이용여건을 개선하겠다”고 덧붙였다.

자산관리서비스 강화에도 적극 나설 방침이다. 임 위원장은 “독립투자자문업자 도입 등 자문업 전문성을 강화하고 펀드판매 채널 확대, 온라인 채널 활성화 등 접근성을 높이겠다”고 설명했다. 다양한 상품 개발을 위한 규제도 정비할 예정이다.

또 자본시장의 위상 강화에도 초점을 맞췄다. 외국인 투자등록 제도를 개선해 외국인이 편리하게 국내 자본시장에 투자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그는 “MSCI(모건스탠리캐피탈인터내셔널) 선진국 지수 편입을 추진해 안정적인 투자자금 유입에 힘쓸 것”이라고 언급했다.

아울러 “기관투자자 주주권행사지침(스튜어드십 코드)을 시행해 주주친화적 경영문화가 정착되도록 하겠다”는 각오도 밝혔다.

임 위원장은 이날 “금융회사 스스로 성과주의 문화 정착 등을 통해 전문성과 효율성을 제고하고, 투자자와 고객의 신뢰를 확보하는 노력을 기울일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TOP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