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성한 결실 맺은 증권사…가욋돈 짭짤
  • 하장청 기자 (jcha@sisapress.com)
  • 승인 2016.02.03 14:36
  • 호수 137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 귀성비 비롯한 성과급 지급
여의도 증권가 전경 / 사진=시사비즈

지난해 증권사들의 실적이 큰 폭으로 개선됨에 따라 직원들도 따뜻한 설 명절을 보낼 수 있게 됐다.

3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상당수 증권사들이 설 귀성비를 비롯한 성과급을 지급할 계획이다.

삼성증권은 지난해 8년 만에 최대 영업이익을 기록하며 지난달 29일 20% 중반대의 성과인센티브(OPI)를 제공했다. 삼성증권 OPI는 사업부별로 연초 목표치를 초과 달성할 경우 초과 이익 20%를 연봉의 최대 50%까지 임직원에게 나눠주는 제도다. 지난해 영업이익이 목표치를 상회하며 올해 높은 수준의 OPI를 받게 됐다.

한국투자증권은 전 임직원들에게 60만원의 설 귀성비를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지난해 설 귀성비 30만원의 2배다. 현대증권도 설 귀성비 명목으로 사원 50만원, 대리급 이상 60만원씩 지급하기로 했다.

NH투자증권은 옥돔, 전복, 쇠고기, 과일 등 10만원 상당의 선물을 준비해 임직원에게 제공할 계획이다. 미래에셋증권도 10만원~20만원대의 고기와 생선 선물 세트 등을 선물할 예정이다.

증권업 관계자는 “그동안 업황 부진으로 힘든 시간을 보냈지만 지난해 실적 개선으로 임직원의 사기를 북돋워주기 위한 방책을 시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