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두산중공업과 해양기자재 개발
  • 박성의 기자 (sincerity@sisabiz.com)
  • 승인 2016.02.04 13:42
  • 호수 137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플랜트 기자재 6종 국산화

현대중공업과 두산중공업이 해양플랜트 기자재 국산화를 위해 손을 맞잡았다. 부유식 구조물 등 해양기자재를 국산화해 해양플랜트 경쟁력을 끌어올리겠다는 계획이다.

현대중공업 고압용 배기가스 저감장치(사진 왼쪽)가 대형엔진에 장착된 모습. / 사진=현대중공업

현대중공업은 4일 경남 창원시 두산중공업 본사에서 고석희 두산중공업 주단BG장(Business Group), 이상록 현대중공업 해양설계부문장, 최상기 경남창조경제혁신센터장, 조희철 울산창조경제혁신센터 본부장 등 관계자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해양플랜트 기자재 국산화 협력 MOU(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해양플랜트 설계기술과 생산기술을 공유해 FPSO(부유식 원유생산저장·하역·설비), TLP(부유식 구조 플랫폼) 등 해양플랜트에 설치되는 핵심 기자재 6종을 함께 개발하기로 합의했다.

현대중공업은 두산중공업과 함께 육상플랜트 기술을 해양으로 확대 적용하고, 부유식 해양구조물에 사용되는 주단조품(금속소재) 등을 공동 개발하게 된다.

아울러 울산·경남창조경제혁신센터는 우수 중소기업을 발굴한다. 선정된 기업은 해양플랜트 기자재 연구개발에 참여시킴으로써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동반성장을 이끌어낼 예정이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2014년 9월 해양플랜트 기자재 국산화를 위한 TFT를 구성한 이후 압력용기, 공기압축기, 열 교환기 등 중소기업이 개발한 각종 기자재들을 제작 중인 해양플랜트에 실제로 적용하는 등 지금까지 총 38종의 해양기자재를 국산화했다.

두산중공업도 지난 2012년 해양플랜트용 저온 주단강 소재를 개발 완료한데 이어, 지난 2013년부터 고효율 대형 가스터빈 국산화 국책사업을 주도하는 등 플랜트 시장에서 자체 기술을 확보하는데 힘써왔다.

김숙현 현대중공업 해양사업 대표는 “대다수의 해양기자재를 수입하는 상황에서 기자재 국산화는 해양플랜트의 경쟁력을 높이는 원동력이 될 것이다”며 “중소기업들이 우리가 개발한 기술을 이용해 기자재 국산화에 나설 수 있도록 울산·경남창조경제혁신센터과의 연계활동도 강화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