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과 암 발생 상관관계 숨기기에 ‘급급’
  • 조해수 기자 (chs900@sisapress.com)
  • 승인 2016.02.25 18:29
  • 호수 137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 3.1배뿐 아니라 남성 갑상선암 발병률도 3.3배 높아

 우리나라 역시 원자력 논란에서 자유롭지 않다. 원전 주변 지역 주민들의 높은 암 발생률과 원전의 관련성이 과학적으로 입증됐는데, 원자력 관련 공공기관들은 이에 대응하기 위해 ‘꼭두각시’ 학회를 만들어 원전과 암 발병의 상관관계를 부인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정부는 지난 2011년 원전 가동으로 인한 원전 주변 지역 주민들의 암 발생 위험도를 평가하기 위해 ‘원전 종사자 및 주변지역 주민 역학조사 연구’를 안윤옥 서울대 교수팀에 맡겼다. 연구팀은 당시 여성 갑상선암 위험도만 2.5배 높을 뿐 남성은 별 차이가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 “원전 방사선과 주변 지역 주민의 암 발병 위험도 간에 인과적인 관련이 있음을 시사하는 증거는 찾을 수 없다”는 것이다. 이 보고서는 2011년 국정감사 때 보고됐는데, 내용이 부실한 것은 차치하더라도 주요 자료를 의도적으로 누락한 의혹까지 받았다.

탈핵에너지교수모임 회원들이 1월30일 서울 광화문 비각 앞에서 열린 ‘탈핵희망서울길순례’ 행사에서 신규 원전 반대, 낡은 원전 폐쇄를 외치고 있다. ⓒ 연합뉴스


“원전학회, 특별회비 받고 암 발병률 부인”

환경운동연합 측은 “원자료를 분석한 결과 연구 대상자의 모집 과정에서 약 60~70%가 최근 10년 사이에 모집됐으며 기존 암 환자는 제외했고 방사선에 훨씬 민감한 20세 이하 역시 연구 대상에서 배제됐다”며 “이는 원전 주변의 암 발생 관련성을 떨어뜨리는 결과를 가져온다. 다분히 의도적인 연구라고 볼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이를 보여주듯 똑같은 데이터를 분석한 백도명 서울대 보건대학원 교수의 ‘원전 주변 주민 역학조사 관련 후속 연구’는 이전 보고서와 정반대의 결과를 내놓았다. 여성 갑상선암과 원전의 관련성뿐만 아니라 남성 갑상선암 역시 원전과 관련성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여성의 경우 3.1배였고, 남성 역시 3.3배나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백 교수팀은 “암의 발생이 보통 나이 많은 사람들한테 기대되기 때문에 지난번 연구에서는 성인층만을 대상으로 한 이상한 조사 설계가 됐다”면서 “젊은 사람이라 하더라도 민감한 경우라고 한다면 조사 결과를 확인할 수가 있다. 청소년까지 조사를 확대할 경우 발병률이 더 높게 나올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문제는 원자력 관련 공공기관들이 이를 숨기기 위해 관련 학회와 커넥션을 맺고 있다는 의혹까지 제기되고 있다는 점이다. 원전 학회들이 원자력 관련 공공기관으로부터 특별회비 조로 막대한 지원을 받고 그 대가로 갑상선암과 원전의 상관관계를 부인하고 있다는 것이다. 최민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해 국감에서 “한수원(한국수력원자력)을 상대로 한 갑상선암 환자의 소송에서 원고 승소 판결이 내려졌다. 판결 이후 원자력 관련 학회들이 똘똘 뭉쳐서 대응을 하고 있다. 일방적으로 한수원에 대한 편향적인 입장을 학회들이 내고 있는데 미래창조과학부가 관리하는 두 학회 내 인원이 78명인데 원자력의학원·원자력통제기술원 등 공공기관 출신이 42명이다”면서 “대한방사선학회는 기업에서 돈 받고, 정부기관에서 돈 받고 법원 판결에 반대하는 단체행동을 하고 이게 말이 되느냐. 핵마피아와 다름없다”고 주장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