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GE와 '가스터빈 추진 선박 MOU' 체결
  • 박성의 기자 (sincerity@sisapress.com)
  • 승인 2016.03.24 14:52
  • 호수 138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플랜트 사업·의료로봇 개발 등도 협력
현대중공업이 24일 울산 본사에서 GE와 ‘가스터빈 추진 선박에 대한 포괄적 사업 협력’ MOU를 체결했다. / 사진=현대중공업

현대중공업이 미국 GE와 사업 협력을 강화한다. 향후 가스터빈 추진 선박 외에도 해양플랜트 및 의료로봇 개발 등까지 협력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현대중공업은 24일 울산 본사에서 GE와 ‘가스터빈 추진 선박에 대한 포괄적 사업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해각서 체결에는 최길선 현대중공업 회장, 김정환 조선 사업대표(사장), 정기선 기획실 부실장(전무)과 존 라이스(John Rice) GE 부회장, 팀 슈와이커트(Tim Schweikert) GE 마린 솔루션 사장, 강성욱 GE 코리아 총괄사장 등이 참석했다.

존 라이스 부회장은 GE의 글로벌 성장을 이끄는 GGO(Global Growth & Operation, 글로벌성장운영본부) 수장이다.

이날 양사는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가스터빈 추진 선박의 기술개발 사항과 경제성 확보 현황을 논의했다. 내달 호주에서 개최 예정인 LNG18 전시회에서 가스터빈 추진 LNG운반선 공동 영업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가스터빈 추진 선박 외에도 플랜트 사업, 조선·엔진·기자재 사업 전반을 논의했다. 특히 로봇제작 기술과 GE의 의료기기 기술을 바탕으로 한 의료로봇 개발 등도 협력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현대중공업은 그간 GE와 선박, 플랜트 및 전력기기, 엔진 등의 분야에서 오랜 협력관계를 유지해 왔다. 특히 양사간 기술협력을 통해 지난해 7월에는 GE 가스터빈 기반의 COGES(Combined Gas turbine Electric & Steam) 시스템을 적용한 LNG운반선 개발에 성공, 영국 로이드선급(LR)의 기본 승인을 받은 바 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