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주총] 최길선 회장·권오갑 사장 사내이사 재선임
  • 박성의 기자 (sincerity@sisapress.com)
  • 승인 2016.03.25 13:05
  • 호수 138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업손실로 배당 미실시
정주영 전 명예회장 추모식에 참석한 최길선 현대중공업 회장. / 사진=현대중공업

현대중공업이 최길선 회장과 권오갑 사장을 사내이사로 재선임했다. 지난해 영업손실 탓에 올해 배당은 실시하지 않는다.

현대중공업은 25일 울산 동구 한마음회관에서 제 42기 정기 주주총회를 개최하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안건을 가결했다.

현대중공업은 이날 주주총회에서 임기가 만료된 최길선 대표이사 회장과 권오갑 대표이사 사장을 사내이사로 재선임하고, 김석동 지평인문사회연구소 대표(前 금융위원회 위원장)와 홍기현 서울대학교 경제학부 교수를 사외이사로 각각 신규 선임했다. 홍기현 이사는 감사위원회 위원으로도 선임됐다.

주주총회에서는 ▲이사 선임 ▲감사위원회 선임 ▲재무제표 승인 ▲자본시장법 개정 등에 따른 정관 일부 변경 ▲이사 보수한도 승인 등 총 5개 안건이 가결됐다.

배당은 지난해 영업손실로 인해 실시하지 않기로 했다.

최길선 현대중공업 회장은 “지난해 유가 하락과 중국의 경제 성장 둔화 등 어려운 경영 환경으로 2년 연속 기대에 못 미치는 실적을 거둬 주주들에게 죄송스럽다”고 했다.

그는 이어 “시장은 더 이상 우리를 기다려주지 않는다는 절박한 심정으로 올해는 생산성 향상과 원가 절감을 통해 반드시 흑자를 달성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발표된 영업보고에 따르면 현대중공업은 지난해 매출 24조4723억원, 영업손실 1조6764억원, 당기순손실 1조5481억원을 기록했다. 자산총액은 30조1848억원으로 전년 대비 5.67% 감소했다.

현대중공업은 2016년 경영 계획을 매출 21조6396억원, 수주 195억달러로 발표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