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G업계 지역배관망 사업 기금 50억원 추가 출연
  • 송준영 기자 (song@sisapress.com)
  • 승인 2016.04.08 10:3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200억원으로 기금 늘어…2020년까지 12개 군에 배관 설치 완료
LPG배관망 사업 / 자료=대한LPG협회

액화석유가스(LPG) 업계가 정부의 군(郡)단위 지역 LPG 배관망 사업을 지원하기 위해 사회공헌기금을 추가 출연한다.

대한LPG협회는 8일 양재동 엘타워에서 LPG 배관망 사업지원 협약식을 갖고 사회공헌기금 50억원을 출연키로 했다고 밝혔다.

LPG 배관망 사업은 도시가스가 공급되지 않는 에너지 취약 지역에 지하 배관을 설치해 LPG를 공급하는 사업이다.

산업부는 그간 수십 세대 규모 마을 위주로 추진하던 배관망 사업을 올해부터 3000 세대 전후 군 지역으로 확대키로 하고 배관망 사업을 전문으로 하는 한국LPG배관망사업단을 지난 2월 설립했다.

올해 화천, 청송, 진도 지역을 시작으로 오는 2020년까지 12개 군 지역 배관망 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사업비는 국비 50%, 지방비 40%, 지역주민 10% 분담 방식으로 추진된다. 기초생활수급자 및 차상위계층의 경우 LPG 희망충전기금으로 지원한다.

기금은 SK가스와 E1이 지난 2012년 50억원씩 출연해 100억원 규모로 조성됐다. 이후 2014년 50억원에 이어 이번에 50억원이 추가 확충 돼 총 200억원 규모가 됐다.

홍준석 대한LPG협회장은 "이번 LPG 희망충전기금 추가 출연을 시작으로 더 많은 이웃들에게 에너지 복지를 실현할 것"이라 밝혔다.

한편 이날 협약식에는 구자용 E1 회장, 김정근 SK가스 사장, 홍준석 대한LPG협회장, 김정관 LPG 희망충전기금 운영위원장 등 업계 관계자와 우태희 산업통상자원부 차관 등이 참석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