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살포’ 향군 회장 선거 다시 검찰 손으로
  • 이승욱 기자 (gun@sisapress.com)
  • 승인 2016.04.28 17:50
  • 호수 138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 향군 회장 출마했던 후보 3명 압수수색

지난해 초유의 현직 회장 구속 사태를 빚었던 대한민국재향군인회(향군)를 둘러싼 잡음이 해를 넘겨서도 끊이지 않고 있다. 조남풍 전 회장(구속 기소)의 대의원 매수 의혹이 제기된 지난해 4월 제35대 향군 회장 선거에 출마했던 다른 후보들도 거액의 금품을 살포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본격적인 수사에 나선 것이다. 

서울중앙지검 조사1부(이진동 부장검사)는 4월22일 조 전 회장의 공석 사태로 인해 올해 치러질 예정인 제36대 향군 회장 선거에 출마한 후보 5명 중 3명의 주거지와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이날 해당 후보들의 자택과 선거사무실, 측근 사무실 등지를 압수수색하고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회계 자료, 내부 문건 등을 확보했다.

검찰이 압수수색을 한 제36대 향군 회장 선거 후보 3명은 지난해 4월 치러진 제35대 향군 회장 선거에서 조 전 회장과 함께 출마해 경선을 치렀던 인물들이다. 검찰은 이들 후보 측이 ‘지난해 선거 과정에서 대의원들에게 거액의 금품을 뿌렸다’는 내용을 담은 향군 대의원의 진정서를 토대로 고발장이 접수되자 수사를 벌여왔다.

서울 성동구 왕십리로에 위치한 재향군인회 ⓒ 시사저널 임준선

지난해 치러진 제35대 향군 선거 과정에서 조 전 회장 측뿐만 아니라 다른 후보들도 금권 선거에 연루됐다는 의혹은 앞서 본지 보도를 통해서도 제기된 바 있다. 지난 1월 현직 향군 대의원 A씨는 시사저널과의 인터뷰에서 “지난해 4월 향군 회장 선거를 앞두고 조 전 회장뿐만 아니라 다른 후보 측에서도 지지를 당부하는 부탁과 함께 적게는 100만원에서 많게는 300만원까지 돈을 받았다”면서 “후보자가 직접 돈을 건네지는 않았지만 (후보자와 캠프 관계자와) 두어 차례 만난 후 그쪽에서 자기 사람이라는 판단이 서면 캠프 관계자를 통해 돈을 줬다”고 말했다.<시사저널 1월26일자 제1371호 ‘“향군 선거 때마다 거액 금품 살포 있었다”’ 기사 참조> 이에 따라 검찰이 이들 후보에 대한 압수수색을 전격적으로 실시한 것은 검찰에 제출된 진정 내용을 뒷받침할 구체적인 정황을 확보했기 때문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특정 후보 밀어주기 아니냐” 반발 기류도

앞서 향군은 관리·감독 부처인 국가보훈처의 지시에 따라, 지난 4월15일 실시할 예정이던 향군 회장 선거를 잠정 중단한 상태다. 이미 구속된 조 전 회장뿐만 아니라 올해 선거에 재출마하는 일부 후보들도 금권 선거에 관련됐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검찰의 수사선상에까지 오른 만큼 향후 수사를 지켜본 후 선거 일정을 진행한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하지만 향군 일각에서는 국가보훈처의 향군 회장 선거 연기 지시와 검찰 수사에 대해 반발 기류가 일고 있다. 특히 ‘국가보훈처가 향군 회장 선거에 과도하게 개입하면서 특정 후보를 밀어주기 위한 수순을 밟고 있는 것 아니냐’는 주장 등 관권 선거 논란도 제기되면서 향군 내부 갈등도 커지는 양상이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