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분당 무지개마을4단지 수직증축 리모델링 수주
  • 노경은 기자 (rke@sisapress.com)
  • 승인 2016.05.02 10: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63세대 대상…총 사업비 1200억원 규모
분당 무지개마을 4단지 아파트 리모델링 조감도 / 사진=포스코건설

포스코건설(사장 한찬건)이 분당 무지개마을 4단지 리모델링 사업을 수주했다고 2일 밝혔다.

분당 무지개마을 4단지는 1995년 준공한 단지로, 지상 15~25층 5개동, 전용면적 49~60㎡ 563세대로 구성돼있다.

포스코건설은 수직증축을 통해 기존보다 84세대 증가한 647세대의 단지를 만들 예정이다. 증가한 84세대는 일반분양 된다. 공사착공은 2018년 예정이며 2021년 공사를 마무리 할 계획이다.

이 아파트는 상권이 형성된 무지개 사거리에 바로 인접한데다가 분당선 오리역 주변으로 스포츠센터, 농수산물종합유통센터, 홈플러스 등 생활편의 시설을 누릴 수 있는 곳에 있다. 또 단지 인근에 불곡초와 구미초가 위치하고, 탄천, 구미공원, 불곡산이 가까이에 있어 쾌적한 자연환경을 누릴 수 있다.

포스코건설은 기존 세대에서 직접 엘리베이터로 연결되는 지하주차장 신설, 쾌적한 지상 정원 조성, 커뮤니티 시설 제공, 더샵 첨단시스템 등을 적용해 명품단지로 변모시켜 더샵 아파트와 리모델링에 대한 인지도를 지속적으로 높인다는 계획이다.

정부가 수직증축 리모델링 사업을 허용한 이후로 포스코건설은 분당 매화마을 1단지, 개포동 대청아파트, 신정동 쌍용아파트, 송파동 성지아파트, 동부이촌동 현대아파트, 개포동 우성9차아파트 등 리모델링 사업장 6곳을 수주하며 리모델링 사업분야에서 두각을 보여 왔다.

한편 포스코건설은 지난 2012년부터 도심재생사업이 점진적으로 확대될 것으로 예상하고, 리모델링 설계 시공기술력과 전문 인력을 확보해왔다. 2014년에는 리모델링 사업에 본격적으로 진출하기 위해 친환경과 리모델링을 접목한 전담부서인 그린리모델링 사업그룹을 신설하기도 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