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로에서] “선거 승리보다 국익 먼저”
  • 김현일 대기자 (hikim@sisapress.com)
  • 승인 2016.10.21 14:02
  • 호수 14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쇠귀에 경 읽기’지만…원론적 멘트에도 감동받는 딱한 우리 국민들

“마음 같아서는 김종인을 찍어주고 싶다.” 이렇게 말하는 이들을 종종 만나게 됩니다. 여기서 ‘김종인’이란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가리킵니다. ‘찍어주고’ 앞에는 ‘대통령선거에서’가 생략됐습니다. 4월 총선 당시 지리멸렬(支離滅裂)한 민주당을 구해 낸 공이 있고 하니 그런 소리가 나올 법합니다. 물론 민주당이 잘해서가 아니라 새누리당과 청와대가 ‘죽 쒀준’ 데 따른 반사이익이라는 평가가 압도적이긴 합니다만 그래도 비상대책위 대표로서 기여가 컸다는 데는 이의가 없으니까요. 

 

아무튼 특이한 것은 여기에 보수 지지층이 상당수 끼어 있다는 점입니다. “정략적 입장에 얽매이지 않고 소신껏 한다”는 게 공통된 이유입니다. “그런 ‘야당’이라면 지지할 수 있다”는 ‘꼴보수’까지 있습니다. 그가 후한 점수를 받는 데는 사드(THADD)도 한몫하는 것 같습니다. 국익을 위한 불가피성을 논리적으로 설파한 게 공감을 불러일으킨 듯합니다. 특정인을 치켜세우기 위한 말이 결코 아닙니다. 그저 세상이 어수룩한 듯해도 똑바로 지켜보고 있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어서였습니다.

 

ⓒ 시사저널 박은숙

실은 슈뢰더 전 독일 총리의 ‘진정한 리더’론이 김 의원 거명의 직접적 배경입니다. 세계지식포럼 참석차 방한 중인 슈뢰더 전 총리는 주최 측인 매경과의 인터뷰에서 “리더는 선거 승리보다 국익을 먼저 생각해야 한다”고 누누이 역설했습니다. ‘실업급여 축소와 노동시장 유연화’를 핵심으로 하는 개혁안을 놓고 고뇌하다가 그래도 인기 없는 이 방안을 선택했던 까닭이 국익이었다는 겁니다. 사회민주당 총리였던 그는 때문에 우파 기독민주당의 메르켈 총리에게 정권을 내줬는데 지금 다시 하더라도 같은 결정을 내리겠다고 했습니다.

 

사실 뭐 새삼스럽지도 않은 ‘선거 승리보다~’라는 원론적 멘트에 ‘감동 먹는’ 제 자신이 쑥스럽습니다. 하나 이기고 보자며 세계 온갖 곳의 좋다는 정책·제도를 죄다 끌어모아 표 장사를 하는 게 우리 정치판이니 이해가 갈 겁니다. 요즘엔 안보 중시를 표방하면서 사드 반대에 앞장서는 정당이 있질 않나, 뭐가 뭔지 모르겠습니다. 중립을 지켜야 할 국회의장이 안 해도 될 얘기로 분란을 일으키더니 9월13일엔 국회 외교위원장이라는 사람이 한 술 더 떴습니다. 이 지경이니 ‘선거에 지더라도 국익을 우선 생각해야~’라는 슈뢰더 유의 충고가 먹힐 리 없을 겁니다. 쇠귀에 경을 읽지. 그래서 더 딱합니다. 사드 얘기가 나온 김에 한마디 더 할까요. “반미 좀 하면 어떠냐”던 노무현 대통령이 서두른 일 가운데 하나가 한·칠레 FTA 비준안과 이라크 파병 동의안 처리였습니다. 왜 그랬는지 짐작하실 겁니다. 뒤늦게 소속 의원과 지지자들 설득하느라 고생이 많았지요.

 

대선후보들께 당부하고픈 게 있습니다. 정책 개발한다고 교수·전문가 끌어오느라 요란 떨 게 아니라 본인의 국가관부터 다듬었으면 합니다. 어떤 분은 일천 명이나 모았다던데 세 과시용으로 쓰면 되니 그냥 두시면 됩니다. 포퓰리즘인지 ‘표퓰리즘’인지 나라 장래 걱정은 뒷전으로 밀쳐두고 ‘국민 현혹’에 열심인 ‘지도자 아닌 지도자들’의 행보에 질렸었는데 남이라도 그런(국익 우선) 질타를 해 주니 반가워 사설(辭說)이 더 늘어졌습니다. ​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