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늘 주산지 ‘창녕마늘’ 경매 시작 됐다
  • 김완식 기자 (sisa512@sisapress.com)
  • 승인 2017.06.20 11:3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녕농협, 내달 3일부터 본격 경매…유통업계, 경매시세 '촉각'

마늘 주산지인 경남 창녕군에서 마늘 경매가 시작됐다.

창녕농협은 지난 19일 창녕농협산지유통센터 공판장에서 마늘 임시 경매를 시작했다. 이날 경매에서 대서마늘 상품 가격(Kg당)은 평균 3790원으로, 지난해 3700원보다 2.4%정도 높게 형성됐다. 

 

창녕농협 관계자는 “임시경매는 가계에 어려움이 있는 농가에 도움을 주고, 건조장이 없는 농가의 편의 도모를 위해 경매시기를 앞당겨 실시했다”며 “종구용으로 창녕마늘의 인기가 높고 구매요청이 많아 이날 임시경매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창녕농협은 지난 19일 창녕농협산지유통센터 공판장에서 마늘 임시 경매를 시작했다. ⓒ 창녕군 제공

 

 

창녕지역은 전국 마늘 재배면적의 12%를 차지하는 전국 1위의 주산지다. 이 때문에 창녕마늘 가격이 전국 마늘가격을 주도하고 있다.

이날 임시 경매장엔 타 지역의 마늘 관계자들도 참여해 임시 경매시세에 높은 관심을 보였다.

유통업계 관계자들은 전국적인 가뭄으로 인해 전년도에 비해 마늘 생산량이 감소하면서 가격이 상승할 것으로 보고 출하시기를 관망하고 가격추이를 유심히 지켜보기도 했다.

창녕마늘은 지리적표시제 82호로 등록돼 타 지역 마늘보다 우수한 품질을 자랑한다. 생식용 마늘인 대서마늘의 주산지로서 소비자에게 널리 알려져 있기도 하다.

창녕군 김수환 농축산유통과장은 “전년도 강우로 인한 늦은 파종과 그에 따른 동해 예방을 위한 이중 비닐 피복작업과 수확기 가뭄 등 예년보다 마늘농사가 많이 힘들었다”며 “애써 지은 농산물이 제값을 받을 수 있도록 건조작업 등 농가에서 출하관리에도 신경을 써야 한다"고 당부했다.

본격적인 마늘경매는 7월3일 초매식을 시작으로 창녕농협과 이방농협, 남지농협 3개소에서 진행된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