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검찰, 포스코건설 비자금 조성 혐의로 압수수색
  • 박혁진 기자 (phj@sisajournal.com)
  • 승인 2017.07.19 13: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아무개 포스코건설 그룹장 긴급체포

 

검찰이 7월18일 인천시 연수구 송도에 있는 포스코건설 본사 사옥을 압수수색했다. 이 과정에서 포스코건설 조아무개 그룹장을 비자금 조성에 관여한 혐의로 긴급체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및 포스코건설 내부 관계자들에 따르면 서울동부지검 형사1부 소속 검사 및 수사관들은 이날 포스코건설 본사 사옥을 압수수색했다. 

 

인천광역시 연수구에 위치한 포스코건설 사옥 건물 전경 © 시사저널 고성준

검찰은 포스코건설이 충북 진천에 있는 법무연수원을 시공하는 과정에서 비자금을 조성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 과정에서 당시 건설영업그룹장이었던 조아무개 부장이 깊숙이 개입했다고 보고 그를 같은 날 긴급체포했다. 검찰은 포스코건설의 비자금 조성이 그룹 차원에서 조직적으로 이뤄졌는지 들여다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관계자에 따르면 2012년 포스코건설이 법무연수원 시공사로 선정될 당시 300억원의 손해를 떠안고 사업을 수주했다고 한다. 당시 사업단장이었던 검찰 간부는 2015년 포스코건설 수사 당시 포스코 측 임원을 변호했다.

 

검찰이 최근 한국항공우주(KAI)를 압수수색하며 방산비리 수사를 본격화한데 이어, 현 정권 출범 후 첫 대기업 압수수색 대상으로 포스코건설을 선택하자 법조계에서는 문재인 정부가 본격적인 적폐 청산에 나선 것 아니냐는 말이 나오고 있다. 특히 검찰이 문재인 정부 첫 대기업 사정 기업으로 포스코를 선택한 것을 두고 다양한 해석이 나오고 있다. 포스코와 포스코건설은 최순실 국정 농단 사태 과정에서 최순실씨와 여러 가지 연결고리가 드러나 검찰 수사 대상에 오른 바 있다. 하지만 특검은 특검 기간이 연장되지 않으면서 이 부분에 대해서 제대로 들여다보지 못했다. 이후에 바통을 넘겨받은 검찰 특별수사본부 또한 포스코 의혹과 관련해 확실하게 매듭짓지 못했다.

 

뿐만 아니라 포스코건설은 최근 송도국제신도시 사업을 놓고 파트너사인 미국 게일사(社) 경영권 분쟁이 벌어지면서 각종 논란에 휩싸인 상황이다. 게다가 이 문제가 한미 FTA 재협상 과정에서 외교문제로 비화되고 있다. 현재 검찰이 이 사업과 관련해 10여개를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검찰 내부에서는 이번 압수수색이 포스코건설 수사의 신호탄으로 보고 있으며, 회사 전반으로 수사가 확대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진다. 

 

포스코건설이 2015년 3월 비자금 조성 혐의로 검찰의 압수수색을 받은지 2년4개월 만에 또 다시 압수수색을 당해 주목된다. © 사진=연합뉴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