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반송공원 개발·스타필드 입점 등, 선거 이슈 줄줄이 '보류'
  • 경남 창원 = 이상욱 기자 (sisa524@sisajournal.com)
  • 승인 2018.01.30 14:4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시, '지역민 찬반 대립 사업' 6월 지방선거 이후로 연기해

가음정·반송공원 개발 사업자 공모, 스타필드 창원 입점 결정 등 경남 창원 지역 최대 관심사로 떠오른 대형 사업들의 결론은 지방선거 이후로 미뤄졌다. 

 

경남 창원시는 2월로 예정했던 민간공원 특례사업 대상지 중 가음정·반송공원에 대한 민간사업자 공모 일정을 6월 지방선거 이후로 연기한다고 1월30일 밝혔다. 창원 도심 한가운데 있는 가음정·반송공원 개발 사업은 그 결과에 따라 창원 지역 지방선거 민심을 크게 뒤흔들 수 있다. 

 

지난해 12월30일 있었던 '스타필드 창원' 입점 관련 토론회 ⓒ 이상욱 기자


재선 도전 안상수 시장, 지역 지지 표심 동요 우려 탓

  

‘민간공원조성 특례사업’은 오는 2020년 7월1일 도시공원 일몰제에 대비하기 위한 사업이다. 민간 사업자가 공원 면적의 70% 이상을 공원으로 조성해 지자체에 기부하고, 나머지 30% 이내 부지를 주거·상업시설 등으로 개발한다. 

 

창원시는 2015년12월 창원시정연구원의 타당성 검토용역을 거쳐 사화·대상·가음정·반송 등 4개 공원을 ‘민간특례사업 대상공원’으로 선정했다. 지난해 4월 사화공원 민간특례사업 공모를 실시해 대저건설(주) 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고, 이어 올 1월엔 대상공원에 대한 민간사업자 공모를 진행 중이다. 가음정·반송공원을 개발할 민간사업자 공모는 2월께 예정돼 있다.

 

최근 창원시장 선거에 출마할 후보들 대부분은 이 ‘핫 이슈’를 거론하지 않았다. 반송공원 일대 아파트 주민대표 10여명만 민간개발 추진 중단 입장을 내놨을 뿐이다. 이들은 1월24일 창원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반송공원을 민간개발하면 공원 훼손이 불가피하다”며 “4만6000여명이 사는 반송지역의 소중한 자연녹지공간인 반송공원을 지켜 달라”고 호소했다. 

 

그러나 창원시장 출마 후보군들은 가음정·반송공원 개발 사업자 공모에 대해 아무런 입장을 표명하지 않고 있다. 창원시장 후보 사이의 유불리를 떠나 지역 갈등을 야기 중인 민감 사안에 대한 섣부른 결론은 차기 창원시장의 부담으로 작용할 것이라는 우려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가음정·반송공원 개발 사업자 공모와 함께 창원의 갈등 이슈로 떠오른 스타필드 창원 입점 결정도 지방선거 이후 다음 창원시장의 몫이 됐다. 

 

앞서 지난해 12월 신세계 그룹의 부동산 개발·공급업체인 신세계 프라퍼티는 창원에 건축 연면적 30만㎡의 ‘스타필드 창원’을 짓기로 확정했다고 발표했다. 지난해 8월 개장한 수도권 서북부 최대 실내 쇼핑몰인 스타필드 고양(연면적 36만5000㎡)에 육박하는 규모다. 신세계 프라퍼티는 2016년 4월 옛 39사단 터(106만2083㎡) 가운데 3만4314㎡를 750억원에 계약하고 지금까지 450억원의 부지대금을 개발사업자에게 냈다. 

 

신세계 측은 아직 스타필드 건축 인허가 서류를 창원시에 내지 않았다. 하지만 신세계 그룹이 ‘스타필드 창원’ 건립을 공식화한 이후 인근 영세 상인들이 피해를 본다는 반대와 지역 경제 활성화 등에 도움이 된다는 찬성 주장이 팽팽히 맞섰다. 

 

창원시 중소상공인·시장 보호 공동대책위원회는 기존 창원 지역 상권 보호를 위해 인허가는 불가하다고 반발했다. 이 대책위에는 창원시 소상공인연합회와 정의당·국민의당·바른정당·노동당 경남도당, 민주노총 경남본부 등이 참여했다. 정치권도 입점 반대 주장에 가세했다. 정의당 경남도당과 더불어민주당 창원지역위원장 등도 수차례 기자회견을 통해 “신세계의 스타필드 창원 입점을 반대한다”고 밝혔다. 역시 지역경제가 몰락할 수 있다는 주장이다. 

 

이와 반대로 지난해 6월 결성된 인터넷 카페 ‘창원 스타필드를 지지하는 사람들의 모임’은 지역 경제가 활성화되고 쇼핑이나 문화·여가생활 기반이 늘어나 인구 유출을 막을 수 있다는 논리를 펴며 찬성했다. 

 

이 같은 찬반 논란에 창원시는 스타필드 창원 입점 결정 등은 6월 지방선거 이후 차기 창원시장이 결정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응규 창원시 경제국장은 “만약 스타필드 창원 관련 행정절차가 진행되면 창원시는 소상공인과 관련 단체 등이 참여하는 민관협의체를 구성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발전적 방안 제시와 지역 상생발전을 위해 이해를 조정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이처럼 ‘핫 이슈’로 부상한 창원 지역 대형 사업들이 지방선거 이후로 미뤄진 데는 재선에 도전하는 안상수 창원시장의 의중이 반영됐을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지역 정가의 한 관계자는 “안 시장이 대형 사업의 방향 설정을 차기 시장한테 미루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며 “다른 창원시장 후보군들조차 명쾌한 입장이 아니어서 선거에 지역 민심을 반영하기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내다봤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