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지사·창원시장 적합도서 김경수·안상수 1위
  • 경남 창원 = 이상욱 기자 (sisa524@sisajournal.com)
  • 승인 2018.02.27 23: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 2월24~25일 여론조사

6·13 지방선거의 경남지사 후보 적합도에서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김해을)이 1위를 차지하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월27일 나왔다. 

 

여론조사 전문업체인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2월24~25일 경남 거주 만 19세 이상 남녀 827명을 대상으로 전화면접방식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경남지사 적합도에서 김 의원이 19.3%로 1위에 올랐다. 공민배 전 창원시장이 9.6%로 2위를 차지했다. 

 

자유한국당에선 경남지사 출마를 공식 선언한 안홍준 전 의원이 4.9%로 적합도가 가장 높았다. 이어 하영제 전 농림식품부 차관이 3.8%로 2위를 차지했으며, 출마를 준비 중인 윤한홍 의원(마산회원구)은 2.7%로 나타났다.

 

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독주 중인 가운데, 원래 이 지역이 텃밭이었던 제1야당인 한국당 후보군은 낮은 후보 적합도를 보였다. 여당 강세가 예상되는 경남지사 선거에서 한국당은 극심한 인물난을 겪을 전망이다. 

 

2월27일 한국사회여론연구소가 발표한 차기 경남도지사 후보 적합도 ⓒ 한국사회여론연구소 제공

 

민주당 후보군, 경남지사 가상 대결서 모두 선두

 

경남지사 가상대결에서 김경수 의원과 공민배 전 창원시장 등 민주당 후보들은 한국당 후보들을 누르고 각각 1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김 의원은 한국당 안홍준 전 의원과 대결을 펼칠 경우 39.6%의 적합도를 보여 26.9%에 불과한 안 전 의원에 12.7%포인트 앞설 것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적합한 인물이 없다’가 19.2%, ‘모름/무응답’이 28.2%를 보였다. 아직 지지 후보를 정하지 못한 유권자가 거의 절반에 달하는 셈이다. 

 

문재인 대통령 국정운영 평가에서는 ‘잘하고 있다’는 긍정평가가 63.1%였고, ‘잘 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31.5%다. 긍정평가는 30대에서 80.3%로 가장 높았으며 20대(73.9%)와 40대(71.4%)에서도 높게 나타났다. 진보층(90.5%)과 민주당 지지층(92.7%)에서 문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경남지역 정당 지지도는 민주당(45.0%), 한국당(28.9%), 바른미래당(4.9%), 정의당(3.4%), 민주평화당(0.6%) 순이었다. 민주당은 30대(61.0%)와 40대(57.7%), 20대(53.1%)에서 높은 지지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권역별로는 동부권에서 60.1%, 직업별로는 화이트칼라(60.7%)와 학생(54.1%) 층에서 지지도가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한국당은 60세 이상(48.3%) 연령에서 높은 지지를 받았다. 권역별로는 서부내륙권에서 42.1%, 자영업(37.0%)과 기타/무직(35.7%) 계층에서 다소 높게 나타났다. 또 보수층에서 56.0%의 지지를 받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0%포인트 수준이며, 응답률은 12.3%다. 

 

한편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2월24~25일 창원 거주 만 19세 이상 남녀 718명을 대상으로 전화면접방식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창원시장 적합도에서 한국당 소속 안상수 시장이 20.0%로 1위에 올랐다. 민주당 허성무 전 경남도 정무부지사가 14.8%로 2위를 차지했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