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정은, 공식적으론 최초로 남측 인사 만나
  • 공성윤 기자 (niceball@sisajournal.com)
  • 승인 2018.03.05 20: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북특사단, 5일 저녁 김정은과 만찬 가져… '비핵화' 의지 묻는 문 대통령 친서 전달

문재인 대통령이 보낸 대북 특별사절단이 3월5일 오후 평양에 도착, 저녁 6시에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과 만찬을 가졌다. 김 위원장이 우리 측 인사를 공식적으로 만난 건 이번이 처음이다. 특사단은 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친서는 문 대통령이 초안부터 직접 썼다고 한다. 그 내용이 정확히 무엇인지는 공개되지 않았다. 다만 특사단 수석인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방북 전날 브리핑에서 “평창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조성된 남북 간 대화와 관계 개선 흐름을 살려서 한반도의 비핵화와, 진정하고 항구적인 평화를 정착시키고자 하는 확고한 뜻과 의지를 분명히 전달하겠다”고 발표했다. 

 

특사단은 정 실장을 비롯해 서훈 국가정보원장, 천해성 통일부 차관 등 5명으로 구성됐다. 그 외에 실무진 5명이 동행했다. 이들 10명은 고급 휴양시설로 알려진 고방산 초대소에서 1박을 한 뒤 6일 오후에 귀국할 예정이다. 하지만 김정은과의 만찬 결과에 따라 오늘 밤에 돌아올 가능성도 제기된다. 

 

특사단이 한국에 들어오면 정 실장과 서 원장은 다시 미국으로 떠날 계획이다. 방북 결과를 트럼프 대통령에게 설명하기 위해서다. 청와대는 이어 중국과 일본에도 특사단을 파견할 것이라고 한다. ​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수석특사로 하는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특사단이 3월5일 오후 북한을 방문하기 위해 서울공항에 도착, 특별기 앞에서 기념 촬영 하고 있다. 왼쪽부터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서훈 국정원장,정의용 국가안보실장,천해성 통일부 차관,김상균 국정원 2차장. © 사진=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TOP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