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끌시끌 SNS] 11억 도박판으로 변질된 ‘미투’ 공방
  • 공성윤 기자 (niceball@sisajournal.com)
  • 승인 2018.04.02 13:41
  • 호수 148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투’ 지지자 박훈 변호사와 배우 곽도원의 공방이 점입가경이다. 곽씨 소속사 대표인 임사라씨가 ‘이윤택 성추행 피해자’로 알려진 여성 4명에게 금품을 요구받았다고 주장하면서다. 곽씨는 3월28일 임씨 말이 사실이라며 ‘1억빵 내기’를 제안했고, 박 변호사는 ‘10억 하자’며 맞받아쳤다. 

 

박훈 변호사(왼쪽)·배우 곽도원 © 사진=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TOP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