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대 광주 문화경제부시장 ‘임명 초읽기’
  • 광주 = 정성환 기자 (sisa610@sisajournal.com)
  • 승인 2018.07.19 13: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병훈 전 아문단장 유력하게 거론…중앙관료·지역출신 인사 중용 가능성도

 

광주광역시의 초대 문화경제부시장 자리를 두고 지역 정가와 공직 사회가 술렁이고 있다. 문화경제부시장은 문화행정을 관장하는 직제에 기존 경제부시장 기능을 더하는 형태로, ‘막강 권한’을 갖게 된다. 이용섭 광주시장과 손발을 맞출 초대 문화경제부시장 임명이 초읽기에 들어갔다. 이르면 이번 주 안에 문화경제부시장을 임명할 것으로 보인다. 이 시장도 최근 기자간담회에서 “이른 시일 안에 임명하겠다”고 밝혀 사실상 발표만 남겨두고 있다. 

 

광주시청 전경

 

이 시장은 후보시절부터 문화경제부시장직 신설에 대해 강한 의지를 보여 왔다. 광주시 문화부시장직 신설 문제는 민선 4기와 2014년 지방선거 때도 직제 개편이 거론됐으나, 경제 분야 콘트롤타워가 시급하다는 여론에 밀려 역시 무산됐다. 이번 민선 7기에는 이 시장의 강한 의지에 의해 문화경제부시장직 신설이 현실화됐다.

 

이용섭 시장은 부시장의 역할에 대해 경제보다는 ‘문화’에 방점을 찍고 있다. 경제통이자 일자리 시장을 표방하는 자신이 시정을 총괄하고 광주의 미래 먹거리 중 하나인 문화는 전문성과 경륜을 갖춘 인물에게 맡겨 문화와 경제가 어우러진 광주의 미래상을 만들어가겠다는 취지다.

 

누가 임명되든 어느 때보다 중요한 역할을 맡게 될 것이란 관측이다. 전략산업국과 일자리본부라는 광주시의 핵심 업무에다 문화정책까지 관할하기 때문이다. 문화와 경제를 접목시켜 문화산업과 새로운 지역 성장동력을 만들어내야 한다는 얘기다. 임명 절차도 개방형 직제 대상에서 해제해 공모가 아닌 지명하는 방식으로 변경했다. 시청 안팎에서는 특정 인물을 염두에 둔 조치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후보로는 이병훈 전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이 가장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하지만 실현 가능성은 미지수다. 문화 분야 전문성을 지닌 공직자 출신으로만 본다면 이 위원장이 유리한 고지를 점령한 것처럼 보이지만, 그를 둘러싼 안팎의 걸림돌도 많다.

 

그는 문화체육관광부 아시아문화중심도시추진단장으로,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조성에 깊숙이 관여했다. 전남도 재직 당시에도 문화관광국장과 문화환경국장을 지내는 등 공직사회 내 문화전문가로 통해 왔다. 이번 광주시장 선거과정에서도 1차 경선에서 컷오프된 이후 곧바로 이용섭 캠프에 합류해 공동선대위원장을 맡는 등 기여한 측면이 있다. 이런 이유에서 문화경제부시장 후보로 하마평이 무성하다. 

 

하지만 아시아문화중심도시추진단장 재직시 옛 전남도청 복원과 관련해 ‘5월’ 단체와 충돌했던 점은 부담이다. 또 최근 더불어민주당 광주 동남 을 지역위원장으로 단수 추천돼 동시에 직을 유지할 수 있을지도 미지수다. 이 전 위원장이 부시장직을 받아들이면 당원은 물론 지역위원장 후보도 내놓아야 한다. 이밖에 이 시장보다 빠른 행정고시 기수에 따른 조직의 융화문제 등도 발목을 잡을 가능성이 있다.

 

일부에서는 문화경제부시장 직제로 확대한 것을 두고 기재부 등 중앙부처 경제관료 출신을 영입하기 위한 포석이라는 해석도 내놓는다. 여러 부처 장관을 역임했던 이용섭 시장이 중앙에 깊은 인맥을 갖고 있어 얼마든지 영입이 가능하다는 전제가 깔려 있다. 선거캠프에서 활동했던 한 인사는 “이 시장이 논공행상에 따라 자리하나 주는 식으로 첫 인사를 하지는 않을 것이다”며 “문화만 아는 인물보다는 문화와 경제를 아우르는 중앙부처 출신이 고려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이밖에 지역의 문화전문가나 정치권 인사가 중용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다. 이 경우 의회나 언론, 시민사회단체, 정당과의 관계를 고려해 정무기능을 부여할 지도 변수다. 문화경제부시장 선임이 점점 임박해지는 가운데, 이 시장의 공약대로 문화가 일상이 되고, 문화가 광주의 미래가 되는 이른바 ‘컬쳐 유토피아’를 실현할 적임자가 누가 될지 지역 관가와 정가의 관심이 날로 증폭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TOP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