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닷모래 채취 금지...골재수급 영향 ‘글쎄’
  • 세종=이기출 기자 (sisa413@sisajournal.com)
  • 승인 2018.08.13 16: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다생태계 보전 VS 골재업자 수익 ‘충돌’

 

바닷모래 채취 허가를 두고 바다 생태계 교란과 골재수급 영향이라는 주장이 맞서며 또다시 양측간 충돌 양상을 보인다.

 

수협중앙회와 어민들은 바닷모래 채취가 바다 생태계 교란으로 어족자원 감소와 연안 침식의 한 원인이 된다며 채취허가에 반대 입장을 분명히 하고 있다. 반면 바닷모래 채취업자와 골재업계 관계자들은 공공 부분과 민간 부문 공사 현장에 원활한 골재수급을 위해 반드시 바닷모래 채취가 필요하다고 주장한다.

 

양측 주장에 나름대로 타당성이 있어 보인다. 하지만 환경보전이라는 측면과 실제 바닷모래 채취 허가가 극히 소량에 불과했던 2017년과 2018년 골재수급에 치명적 문제가 발생하지 않았다는 점에 비춰보면 반드시 바닷모래 채취허가가 필요한지는 의문이다.

 

8월13일 태안 어업인과 관내 수협조합원, 환경단체 등은 태안군청에서 바다모래채취를 반대하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기자회견을 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TOP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