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지속적 갑질 의혹’ 광주시립도서관 간부 대기발령
  • 광주 = 정성환 기자 (sisa610@sisajournal.com)
  • 승인 2018.09.12 17:4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시 “피해자들 2차 피해 예방, 신속·공정한 조사를 위해 조치”

광주시는 9월 12일 직원들에 대한 갑질 의혹으로 물의를 빚고 있는 광주시립도서관 간부 A씨를 대기발령 조치했다. A씨는 함께 근무하는 직원에게 고가상품권·시장상(賞)을 요구하고, 막말을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어 직원들의 2차 피해 예방 및 신속·공정한 조사를 하기 위해서라고 광주시는 설명했다. 또 피해자들로부터 제기된 의혹에 대한 사실관계를 신속히 파악해 단호한 조치를 취하겠다는 시의 강한 의지 표명으로도 읽힌다.

 

광주시립도서관 간부가 소속 직원들에게 지속적인 욕설과 갑질을 했다는 진정서가 접수돼 광주시 감사위원회가 조사를 벌이고 있다. 시는 피해자들 대부분이 여성 직원임을 고려해 인권평화협력관실의 여성인권보호관과 감사위원회 감사관이 협조하여 함께 피해자로부터 위 갑질 의혹에 대한 사실관계를 파악 중이다.

 

광주시청 전경 ⓒ광주시

 

 

전임 근무지까지 확대…감사위 “조사 후 사실 드러나면 상응하는 조치”

 

12일 광주시 감사위원회에 따르면, 시립도서관 일부 직원들은 지난달 문제의 간부 A씨가 부하 직원들에게 갑질한 내용을 정리한 진정서를 제출했다. 도서관 일부 직원들은 수년 전부터 A씨의 갑질이 지속적이고 반복적으로 이어지자 그때마다 녹취해서 기록했다. 지난 3월에는 부하 직원 한 명이 A씨의 폭언에 쓰러져 병원에 실려 가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지난 2월 설을 앞두고 직원들에게 부서 운영비로 3만원 온누리상품권을 지급할 당시 A씨는 백화점 상품권을 요구해 다른 직원과 달리 10만원짜리 상품권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이 밖에도 강사에게 막말하거나 장애인 직원을 비하하는 발언도 했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시 감사위원회는 조사 과정에서 이전 근무지 직원들도 A씨의 갑질에 시달렸다는 증언이 나옴에 따라 조사를 전임 근무지까지 확대하고 있다. 시는 물의를 빚은 A씨를 이날 자로 대기발령 조치했다.

 

광주시 감사위원회 관계자는 “시립도서관 간부의 갑질의혹에 대한 진상규명을 철저히 해 상급자의 갑질행위를 근절하고 업무처리의 신뢰를 향상시킬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겠다”면서 “갑질이 이뤄진 것으로 드러나면 감사위원회 의결을 통해 최종적으로 엄중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