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도 미래지만…’ 靑 경제고민 현실 드러낸 방북단
  • 오종탁 기자 (amos@sisajournal.com)
  • 승인 2018.09.17 16:3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판론, 속도조절론에 경제투톱 김동연·장하성은 ‘스테이’로 절충

우여곡절 끝에 문재인 대통령의 방북과, 동행할 수행단이 결정됐다. 공직자 14명과 각계각층 인사 52명이 문 대통령과 함께 평양에 간다.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시민사회 등 특별수행원 52명이 속한 분야들 가운데 가장 도드라진 것은 역시 경제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경제계 인사 17명이 이번 정상회담 수행단에 들어갔다. 전체 특별수행단에서 3분의1가량을 차지한다. 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 정상회담과 대북 제재 해제 이후를 고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왼쪽)과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