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연준 금리인상에도 “국내 영향 크지 않을 것”
  • 유지만 기자 (redpill@sisajournal.com)
  • 승인 2018.09.27 15:4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동연 경제부총리와 이주열 한은 총재 한목소리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연준)가 금리 인상을 결정한 가운데, 우리나라 경제정책 수장을 비롯한 정책당국은 국내에 미치는 영향이 크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사진 가운데)가 27일 오전 출근길에서 기자들과 만나 미국 기준금리 인상에 대한 의견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미국의 금리 인상에도 국내 영향은 크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 총재는 추석 연휴가 끝난 뒤인 9월27일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국내에 큰 영향은 없을 것”이라며 “내외 금리차에 좀 더 경계심을 가지겠다”고 말했다. 이어 “시장에서 예견된 것이기 때문에 국내 금융시장에서 곧바로 영향을 받는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김 부총리도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혁신성장관계장관회의 모두발언에서 이 총재와 같은 취지의 발언을 했다. 김 부총리는 “미국이 예상대로 기준금리를 올렸으나 과거 사례를 고려할 때 외국인 자본의 급격한 유출 같은 충격은 제한적일 것”이라며 “다만 미 금리인상과 신흥국 위기 확산, 미·중 무역마찰 장기화 등의 상황이 이어질 수 있다는 인식 아래 우리 산업구조 개편 등을 위한 계기로 삼겠다”고 밝혔다. 

 

앞서 미국 연준은 26일(현지 시각)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를 거쳐 만장일치로 기준금리를 기존 1.75~2.00%에서 2.00~2.25%로 올렸다. 올해 들어 3월과 6월에 이은 세 번째 인상이다. 미 금리인상으로 한·​미간 금리차는 0.75%포인트로 확대됐다. 이 때문에 국내 자금의 해외 유출 우려도 나오고 있다. 하지만 경제정책 당국은 환율과 펀더멘탈 차이의 영향을 받기 때문에 미국 금리인상이 곧 자금 유출로 이어지지는 않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한국은행 역시 국내의 영향은 크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한국은행은 27일 오전 7시30분 ‘통화금융대책반 회의’를 열고 미국의 정책금리 인상에 따른 국제금융시장 반응과 국내 금융 및 외환시장에 미칠 영향을 점검했다. 

 

한국은행은 통화금융대책반 회의를 통해 연준의 정책금리 인상이 시장에서 예견됐고 향후 정책금리 예상 경로도 종전과 크게 달라지지 않아 국내 금융·외환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을 것으로 평가했다.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