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로 또 같이’ 광양만권의 여수·순천·광양이 손 잡았다
  • 전남 동부 = 박칠석 기자 (sisa613@sisajournal.com)
  • 승인 2018.09.28 08: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협의회·국회의원 정책간담회…전라선 고속철사업 등 6개 사업 정부에 지원 요청

광양만권이라는 한 지붕 아래, 때로는 힘을 합치고, 때로는 과도한 경쟁도 마다하지 않는 여수·순천·광양 등 3개 시(市). 이들 3개 시가 상생발전을 바탕으로 협력을 더욱 강화하고 있어 ‘따로 또 같이’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3개 시 행정협의회 협력 더욱 강화…‘한솥밥 한식구론’ 시너지 효과 낼까


여수·순천·광양 등 3개 시는 9월27일 오전 여수시청 상황실에서 열린 여수·순천·광양시 행정협의회 및 국회의원 정책간담회에서 전남 광양만권 상생발전을 위한 6개 공동협력사업을 정부에 건의했다. 주승용 국회부의장과 지역구의 이용주·이정현·정인화·최도자 의원, 그리고 권오봉 여수시장, 허석 순천시장, 정현복 광양시장 등이 참석한 이날 회의에서 3개시 시장과 국회의원들은 공동협력사업이 국가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공동건의문을 채택했다. 

 

9월 27일 오전 전남 여수시청 상황실에서 열린 여수·순천·광양시와 국회의원 정책간담회에서 참석자들이 손을 잡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최도자 의원, 정현복 광양시장, 주승용 국회부의장, 권오봉 여수시장, 이용주 의원, 정인화 의원, 허석 순천시장, 이정현 의원. ⓒ여수시

 

 

이들은 건의문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광양만권 발전을 위한 공동협력사업 6개를 제시하고 정부 차원의 지원을 건의했다. 6개 공동협력사업은 △전라선 고속철도사업 국가계획 반영 △수도권 고속철도(수서발 SRT) 전라선 운행 확대 △여수국가산단 진입도로(이순신대교) 국가 관리 △여수공항 부정기 국제선 운항 허가 △경전선(광주∼순천) 전철화 사업 조기 시행 △남해안고속도로 국가도로망 종합계획 반영(도로 직선화) 등이다.

 

공동협력사업 이외에도 ‘여순사건’ 진상규명과 희생자 명예회복을 위한 특별법 제정도 촉구했다. 권오봉 여수시장은 “여순사건 특별법이 조속히 제정돼 철저한 진상규명과 희생자 명예회복에 3개시가 공동 협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3개 시 시장은 국립순천민속박물관 건립사업을 신규 공동협력사업으로 하는 것에 의견을 모았고, 국회의원들도 적극 협력키로 했다. 여수·순천 10·19사건 특별법 제정 촉구 등 8개 공동협력사업의 경우 공동건의문을 청와대와 정부부처에 전달하기로 했다.

 

이들은 지역 국회의원들이 모인 자리인 만큼 3개시 시장들은 내년도 국비 반영사업도 적극 건의했다. 여수시는 폐플라스틱 자원화를 위한 화학 신소재 개발 등 5건, 순천시는 순천 기적의 숲 조성사업 등 5건, 광양시는 순천~완주 고속도로 진출입로 개설 등 5건이다.

 

이날 지역출신 국회의원들은 ‘한솥밥 한식구론’을 강조했다. 국회의원들은 광양만권 발전을 위한 3개 시의 협력과 정부 차원의 관심과 지원을 촉구했다. 주승용 국회부의장은 “순천의 교육·문화, 광양의 해운·물류, 여수의 수산·관광산업이 통합됐을 때 엄청난 시너지 효과가 가능할 것”이라며 “3개 시가 발전하는 것이 곧 전남의 발전인 만큼 공동 협력에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이용주 의원은 “3개 시가 전라선 SRT 문제에 대해 강력하게 대응해야 한다”며 “여수, 순천, 광양이 전남 경제의 40%를 담당하는데 산업 생산력을 확대하지 않고는 지금의 지위도 지키기 어려울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정현 의원도 “2015년 12월 국무회의때 나왔던 25조 규모의 광양만권 활성화 정책 등 국가사업이 이번 정권에 승계돼야 한다”며 “광양만권이 활성화돼야 지역의 발전도 촉진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민선 7기 들어 전남 경제의 40%를 차지하는 광양만권 3개 시가 협력을 강화하고 있어 전남경제 부흥의 견인차 역할을 할 것인지 주목된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