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산부용 영양 보충제 40%, 철분 상한섭취량 초과
  • 노진섭 의학전문기자 (no@sisajournal.com)
  • 승인 2018.10.16 13:3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양제 섭취하려는 임산부는 의사와 상담 필수

 

임산부가 비타민·미네랄 보충제를 설명서에 쓰인 대로 복용해도 철분·​엽산 등 일부 영양소를 과다 섭취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임산부용 비타민·​미네랄 보충제의 철분 함량은 전체의 40%가 철분 상한섭취량을 초과했다. 

 

현태선 충북대 식품영양학과 교수팀은 시판 중인 임산부용 비타민·​미네랄 보충제 264개 제품(건강기능식품 140개, 일반의약품 124개)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임산부가 비타민·​미네랄 보충제를 용법(1일 섭취 용량)대로 복용해도 상한섭취량을 초과해 섭취할 가능성이 가장 큰 영양소는 철분이다. 전체 제품의 39.5%(73개)가 철분의 상한섭취량 이상을 함유했다. 이 가운데 10개는 건강기능식품이고 63개는 일반의약품이다. 

 

엽산(8.0%)·​망간(4.3%)·​마그네슘(4.3%)·​아연(1.2%)·​비타민 D(1.1%)도 임산부가 용법대로 복용해도 하루 상한섭취량 이상을 섭취할 가능성이 있는 영양소로 꼽혔다. 철분을 제외한 엽산 등 상한섭취량을 초과하는 나머지 제품은 모두 건강기능식품이다. 

 

pixabay

 

비타민·​미네랄 보충제에 함유된 각 영양소를 권장섭취량 내외로 섭취하는 것은 문제가 없다. 그러나 권장섭취량을 초과한 보충제를 섭취하면 식품으로부터의 섭취량과 합해져 해당 영양소를 과량 섭취할 우려가 있다. 현 교수팀은 논문에서 “임산부는 비타민·​미네랄 보충제를 선택할 때 영양소가 과잉 함유된 제품을 선택하지 않도록 주의할 필요가 있다. 이에 대한 교육도 이뤄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임산부는 보충제의 비타민 A와 요오드 함량을 확인할 필요가 있다. 보충제 264개 중 비타민 A가 든 제품은 22개(8.3%)였다. 임신 3개월 이내 또는 임신 가능성이 있는 여성에겐 비타민 A 결핍증 치료에 사용하는 경우를 제외하곤 비타민 A를 투여하지 않는다. 비타민 A 보충제를 과량 복용하면 기형 유발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또 임신·​수유 중 요오드 과다 복용 시 태아와 젖먹이의 갑상선기능장애나 갑상선종을 유발할 수 있다. 임산부가 비타민 C·​비타민 D·​비타민 E·​니코틴산·​마그네슘 함유 제품을 복용할 경우 섭취 전에 의사와 상의하는 것이 안전하다. 

 

명승권 국립암센터 국제암대학원대학교 교수는 "임산부에서 철분이 부족해서 증상이 나타나는 비율은 20%가 안 된다. 나머지 80%는 물론이고 문제가 될 것 같은 20%도 철분제를 먹어 효과가 있다는 의학적 근거는 불충분하다. 철분을 하루 섭취량의 5배 이상 먹으면 위장장애, 혈관 확장에 의한 저혈압 쇼크 등 철분 중독 위험이 생긴다"며 "엽산은 임신 전 1개월부터 임신 후 3개월까지 의사의 처방을 받아 먹는 것을 권하지만, 그 외 영양소를 일부러 먹을 필요는 없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