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TOON] 어린이 유치원 아닌 어‘른’이 유치원
  • 이공명 화백 (sisa@sisajournal.com)
  • 승인 2018.10.26 15:27
  • 호수 15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립유치원 사태가 또 다른 길로 치닫고 있다. 비리의 온상으로 몰렸던 한유총 측이 억울함을 호소하며 "유치원 폐쇄 불사"라는 강경 입장을 내비치자 교육부가 사태 수습에 나섰다. 일각에서는 사립유치원 측도 문제지만, 사태가 이렇게 될 때까지 뚜렷한 대책은 커녕, 사전 문제 인식조차 제대로 못한 각 시·도 교육청과 교육당국에 대한 비난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TOP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