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브리핑] 김동연 경제부총리, 경남에서 제조업 혁신성장 방안 모색
  • 경남 = 서진석·김완식 기자 (sisa526@sisajournal.com)
  • 승인 2018.10.31 10: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경수 지사, 스마트공장과 산단 확충 건의
간담회에 참석한 김동연 부총리(가운데)와 김경수 지사(오른쪽) ⓒ 경남도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이 10월 31일 경남 소재 (주)경한코리아를 방문해 현장을 둘러보고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방문은 김 부총리가 스마트 공장 도입 현장을 직접 확인하며 혁신·상생 사례를 공유하고, 향후 산단 및 공장 스마트화를 통한 제조업 혁신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현장 시찰 후 진행된 간담회에는 김동연 부총리와 김경수 경남도지사, 산업·국토·과기·중기부 관계자, 이동걸 산업은행장, 김도진 기업은행장, 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 강낙규 기술보증기금 전무이사 등 금융기관과 주은기 삼성전자 부사장, 최철안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장, 최동학 한국스마트제조산업협회 부회장을 비롯한 스마트공장 공급기업 및 수요기업, 그리고 관련 분야 교수 등 총 23명이 참석했다.

 

이날 간담회는 스마트공장 구축현황 및 향후계획에 대한 발표와 지역특화산업과 스마트공장 산단 간 연계 및 지원 방안에 대한 토론 순으로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김경수 도지사는 “경남은 조선,자동차,기계 산업의 중심지이자 대한민국 제조업을 이끌어나가는 곳인 만큼 스마트공장 및 스마트산단 추진을 통한 제조업 혁신의 최적지”라고 강조한뒤 “경남이 다시 도약하고 대한민국 경제의 심장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정부차원의 적극적인 지원과 관심”을 당부했다. 

 

이에 김동연 경제부총리는 “기계산업이 집적돼 있으며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상생협력이 활발한 동시에 도지사의 의지가 확고한 만큼 정부가 추구하는 스마트산단의 모델로 경남이 적지라고 생각한다”고 화답했다.​


 

얼음골 결빙지 인근에 위치한 동의각.ⓒ밀양얼음골동의제집전위원회



◇ 허준 선생의 인본주의 정신을 기리다… ‘밀양 얼음골 동의제향’ 봉행


한의학의 전통과 의성 허준(許浚) 선생을 비롯한 유명 한의학자들의 인본주의 정신을 기리는 ‘밀양 얼음골 동의제향’이 오는 11월3일 개최된다.

밀양얼음골동의제집전위원회(위원장 백태욱)는 이날 오후 3시부터 동의각에서 ‘제23회 밀양 얼음골 동의제향’을 봉행한다고 밝혔다.

해마다 8월 얼음결빙시기에 맞춰 개최되는 동의축제는 얼음골을 방문한 관광객과 시민들에게 허준 선생의 인간 사랑과 한의학의 전통가치를 알려왔다. 하지만 올해는 ‘얼음골 사과 축제’와 맞춰 동의제향이 열린다.

이번 동의제향은 밀양시의회 의장과 동의제 집전위원장을 역임한 장익근 회장이 초헌관, 대한생약협회 회장을 역임한 신경수 회장이 아헌관, 경남한의사 신용협동조합 김형진 이사장이 종헌관을 각각 맡는다.

동의제향은 허준이 얼음골에서 스승인 유의태(柳義泰)를 해부했다는 일화에서 시작됐다. 

 

 

​ 11월의 고성인물, 벽산 김정실 선생 선정


벽산 김정실 선생 ⓒ 고성군

 

고성군은 지역발전분야에 김정실 (金正實, 1904~1969) 선생을 11월의 고성인물로 선정했다. 군에 따르면, 김정실 선생은 고성군 고성읍 출신으로 해방 후 대한민국임시정부 산하 정치공작대에 참여했다.

 

1947년 국가 건설을 위한 인재 양성을 목적으로 설립된 건국실천원양성소에서 조소앙, 조완구, 신익희, 지청천 등과 함께 강사로 참여했다. 1950년 제2대 민의원 선거에 무소속으로 출마해 제2대 국회의원으로 당선되기도 했다.

 

선생은 1951년 피난정부의 어려운 상황에도 불구하고 지역민의 숙원사업이던 고성간척지 조성사업을 광복 후 전국에서 처음으로 이뤄냈다.1952년 3월 착공해 1960년 12월에 준공된 이 사업으로 황량했던 갯벌이 농지로 재탄생 했다.

 

9년에 걸친 간척사업으로 지금의 마동호 갯벌에서 육지 쪽 100㏊ 면적은 논으로 개간돼 거류·마암·고성 3개 읍면 7개 마을 3백여 농가의 생산의 터전이 마련됐다. 이후 지역주민들은 벽산 선생의 공적을 기리기 위해 간사지에 공적비를 세웠다.​

  

창원시가 방위항공산업의 적극적 추진을 위해 방산전문가 25명을 위촉했다 ⓒ 창원시



◇ 창원시 방위항공산업 박차, 방산전문가 25명 위촉 

 

창원시(시장 허성무)는 30일 첨단방위 및 항공부품산업 육성·지원을 위한 민·관·군 및 산·학·연​ 전문가 협의체인 ‘창원시 첨단방위산업발전협의회’ 위원 위촉식을 개최했다. 

 

시는 방위산업 분야가 타 산업군과 달리 산·학·연·민·관·군의 상호 협력이 필수적이지만 협력이 쉽지 않다는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최근 첨단방위산업발전협의회를 구성했다.

 

협의회는 민·관·군​ 및 산·학·연​을 연계하는 구심점 역할과 지역 방위산업의 육성 및 방위산업체의 지원에 관한 의견을 수렴하고 협의하는 기능을 수행할 예정이다.

 

협의회 위원들은 재료연구소, 육군종합정비창, 해군군수사령부, 산업연구원, 한국방위산업진흥회, 한국방위산업학회, 지역대학, 창원시 강소기업협의회, 경남방위산업클러스터, 경남국방벤처센터 협약기업 등 주요기관별 전문가 25명으로 구성됐다.

 

허성무 시장은 “창원은 국내 방위산업 지정업체의 21%인 20개사와 협력사 278개사가 위치한 국내 방위산업의 최대 집적지이며, 항공관련기업이 38개사로 전국 23.7%를 차지하고 있다”면서 “첨단방위산업 및 항공부품산업 육성을 통해 방산기업의 수출과 일자리 창출을 반드시 이끌어 낼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