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TOON] 평양냉면 한 그릇 맛봤다가…
  • 이공명 화백 (sisa@sisajournal.com)
  • 승인 2018.11.02 09:32
  • 호수 15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대기업 총수들의 평양 방문 때 리선권 북한 조평통 위원장이 식사 자리에서 총수들에게 "지금 냉면이 목구멍으로 넘어갑니까"라고 면박성 발언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되면서 여론이 들끓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국민의 자존심을 지키지 못한 데 대해 청와대는 사과하라"며 조명균 통일부장관 해임안을 냈다. 당시 평양을 방문했던 대기업 총수들은 이래저래 불편한 상황이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TOP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