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대, 혈압 130/80 이상이면 심뇌혈관질환 위험
  • 노진섭 의학전문기자 (no@sisajournal.com)
  • 승인 2018.11.07 10: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대병원, 248만여 명 10년 추적 관찰 결과

 

2017년 미국심장학회는 고혈압 기준을 140/90mmHg에서 130/80mmHg로 강화했다. 40세 이상 중장년층에서 혈압 130/80mmHg도 심뇌혈관질환 발생 위험도가 증가한다는 다양한 연구 결과를 근거로 마련된 고혈압 기준이다. 

 

(pixabay)

 

이 기준은 20~30대 젊은 층에도 적용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국내에서 나왔다. 젊은 층도 혈압이 높으면 심뇌혈관질환 위험도가 높아진다는 것이다. 

 

박상민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교수팀(손정식·최슬기)은 국민건강보험공단 빅데이터를 활용해 2002~05년 2회 건강검진을 받은 20~30대 남녀 248만여 명을 대상으로 10년간 추적 관찰했다. 그 결과, 새로운 고혈압 기준으로 1단계 고혈압(130~80mmHg 이상)인 경우에도 정상혈압(120/80mmHg 미만)에 비해 심뇌혈관질환 발생 위험도가 남녀 각각 25%와 27% 증가했다. 반면 항고혈압제를 복용할 경우 심뇌혈관질환 발생 위험이 낮았다. 

 

(서울대병원)

 

이 연구 결과는 내년부터 확대 시행 예정인 '20~30대 국가건강검진'의 필요성을 보여주는 근거자료로 사용될 전망이다. 박상민 교수는 “20~30대에서도 새로운 고혈압 가이드라인에서 정의한 1단계 고혈압이 심뇌혈관질환 발생 위험도를 높이므로 젊을 때부터 적극적인 혈압관리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TOP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