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사하구, 전국 최초 2년 연속 대형 사업 유치
  • 김종섭 영남취재본부 기자 (sisa@sisajournal.com)
  • 승인 2018.11.19 14:38
  • 호수 15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석 부산 사하구청장 “구민과 함께하는 행복도시 사하 만드는 데 큰 기여 기대”

[편집자주]
한국의 도시가 죽어가고 있습니다. 경제 성장과 기술 발달로 외형은 화려해졌을지 모르지만, 정작 도시를 살아가는 시민은 오히려 활력을 잃고 있습니다. 왜 그럴까요. 다양한 이유가 있겠지만, 근본 원인은 하나로 요약됩니다. 바로 도시 발전에 ‘사람’이 빠졌기 때문입니다. 도시는 생명체입니다. 도시는 자본의 ‘상품’이 아니라 시민의 ‘삶터’입니다.
한국도시행정학회와 시사저널은 도시의 주인인 시민이 행복한 ‘착한 도시(Good City)’를 어떻게 만들어 나갈지 함께 고민하고자 10월23일 서울힐튼호텔 그랜드볼룸에서 「GOOD CITY FORUM 2018」을 개최합니다. 올해는 그 첫걸음으로 위기에 내몰린 지방의 현주소와 지방 소멸 위기를 어떻게 대응할지, 그리고 문재인 정부가 핵심 국정과제로 추진 중인 ‘도시재생뉴딜 사업’이 지역 발전을 어떻게 이끌어낼지 심도 깊게 논의합니다.


■ GOOD CITY FORUM 우수 지방자치단체 ② 부산 사하구


한국도시행정학회와 시사저널은 10월23일 서울힐튼호텔에서 ‘굿 시티 포럼 2018(GOOD CITY FORUM 2018)’을 개최했다. 지방의 소멸 위기와 이에 대한 대응책 등을 놓고 대한민국의 내로라하는 ‘도시 전문가’들이 열띤 토론을 벌였다. 이와 함께 현 정부가 핵심 국정과제로 추진 중인 ‘도시재생 뉴딜사업’과 관련해 우수 지방자치단체를 심사 과정을 거쳐 선정했다. 도시재생에 매진하고 있는 우수 지자체 4곳을 연재한다.

 

문재인 정부의 주요 국정과제 중 하나로, 5년간 총 50조원이 투입되는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에 발맞춰 시사저널은 한국도시재생학회와 함께 지난 10월23일 밀레니엄 서울힐튼호텔에서 각계 전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굿 시티 포럼을 개최하고 도시재생의 방향과 미래를 진단했다. 이 자리에서 지역 우수사례로 선정된 부산 사하구의 도시재생사업 진행과 성과에 대해 김태석 구청장으로부터 직접 듣는 자리를 마련했다.

“지난해 감천2동 천마마을에 이어 동매마을까지 뉴딜사업에 선정되면서 전국 최초로 2년 연속 대형 사업 유치의 성과를 이뤄냈습니다. 구정 목표인 ‘구민과 함께하는 행복도시 사하’를 만드는 데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합니다.”

김태석 사하구청장은 지난 8월31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2018년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동매마을(신평1동)이 선정된 후 본지와 가진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 시사저널 김종섭


동매마을은 이번 뉴딜사업으로 2019년부터 2022년까지 4년간 14만9600㎡의 면적에 480억원(분류식 하수관로 공사 210억원 포함)을 투입해 도로·주차장 등 도시기반시설을 대거 확충하면서, 주거환경을 획기적으로 개선시킬 수 있게 됐다.

동매마을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골목상권 활성화 △도시재생 기반시설 구축 △공동체 회복 및 사회통합 △어울림 플랫폼 조성 △스마트시티 조성 등 5개 분야로 나눠 진행되는데 세부사업으로는 복합공공지원센터, 행복주택, 청년창업인큐베이터, 마을사랑방, 공동육아나눔터 등이 갖춰질 예정이다.


감천문화마을·새뜰마을·천마마을 연이어 도시재생

사하구는 전국에서 최초로 체계적인 도시재생사업을 진행한 기초자치단체다. 지난 2009년 감천문화마을 도시재생사업을 시작으로 새뜰마을사업(2015년)에 이어 천마마을 도시재생사업이 지난해 국토교통부로부터 최종 승인을 받으며 도시 면모가 하루가 다르게 달라지고 있다.

감천문화마을 맞은편 11만2000㎡에 1598가구(3218명)가 살고 있는 천마마을은 한국전쟁 전후로 피난민이 몰려들며 형성된 마을로, 도로 등 기반시설 부족으로 급속히 쇠퇴하고 있었다. 특히 감천문화마을이 도시재생사업으로 국내외에서 주목을 받으면서 주민들의 상대적인 빈곤감은 더했다.

이에 사하구는 천마마을 도시재생 활성화 계획을 수립하고 국토교통부로부터 최종 승인을 받으며 공공임대주택 60호 마련을 비롯해 경사형 엘리베이터 설치, 소방도로 조성, 지역특화 스마트시티 조성 및 마을관리협동조합 운영 등을 추진하고 있다.

천마마을 도시재생사업에는 2021년까지 4년 동안 도시재생 뉴딜사업비 353억원(재정보조사업 250억원, 공기업투자사업 103억원)을 포함해 총 414억원이 투입된다.

특히, 전국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도시재생사업 중에서도 감천문화마을은 국내외를 통틀어 성공적인 사례로 손꼽히고 있다. 사하구는 지난달 기준으로 감천문화마을 방문객이 2년 연속 200만 명을 돌파했으며 외국 관광객이 전체 60%에 이른다고 밝혔다. 이런 추세라면 연말께 250만 명을 돌파할 것으로 구청은 기대하고 있다.

 

ⓒ 시사저널 김종섭



관광객 몰리면서 지역경제 살아나

감천문화마을은 부산을 찾는 국내외 관광객이 가장 많이 찾는 명소가 됐고 대한민국 대표 명소로 자리 잡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감천문화마을은 지난 2009년 도시재생사업이 시작된 이래 10년간 생활환경 개선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총 400억원이 투입됐다.

투자 효과는 기대 이상이었다. 관광객이 몰리면서 지역경제가 살아나고 200명의 일자리가 새로 만들어졌다. 지난해에는 중소기업청이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앞장설 ‘지역특화발전특구’로 지정하면서 2020년까지 감천2동 일원 0.62km에 국·시·구비 등 사업비 91억원을 투입해 문화·예술·도시재생 관련 특화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감천문화마을은 무너져가는 마을을 일으켜 세우자는 도시재생사업의 본래 목표에 가장 성공적이고 획기적인 사례로 평가되고 있다.

김태석 사하구청장은 도시재생사업으로 변모할 사하구 발전상에 대해 “쾌적한 주거환경과 문화가 있는 도시, 아이를 키우기에 가장 좋은 사하를 만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