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TOON] 도시 어부
  • 이공명 화백 (sisa@sisajournal.com)
  • 승인 2018.11.23 09:08
  • 호수 15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당이 공공부문 채용비리 국정조사를 등에 업고 ‘박원순 때리기’에 돌입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지난 11월21일 여야가 국회 정상화를 위해 공공부문 채용비리 국정조사에 합의하자, 박원순 서울시장은 즉각 야당을 비난하는 입장문을 냈다. 이튿날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박 시장을 겨냥하며 “왜 유독 발끈하느냐”고 했다. 사실상 국정조사가 박원순 청문회가 될 것을 예고한 셈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TOP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