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 Book] 《90년생이 온다》 外
  • 조철 북 칼럼니스트 (sisa@sisajournal.com)
  • 승인 2018.11.23 14:24
  • 호수 15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요즘 브랜드》 《조종이 울린다》 《소심한 공격자들》

 

90년생이 온다
임홍택 지음│웨일북 펴냄│336쪽│1만4000원
간단함, 병맛, 솔직함으로 기업의 흥망성쇠를 좌우하는 1990년대생들. 그들은 이제 조직에서는 신입사원이, 시장에서는 트렌드를 이끄는 주요 소비자가 되어 우리 곁에 있다. 문제는 기성세대의 관점에서 그들을 이해하기가 어렵다는 것이다. 새로운 세상을 주도하는 낯선 존재들과 함께 살기 위해 언어생활부터 소비성향, 가치관까지 분석한 탐구 보고서.

요즘 브랜드
박찬용 지음│에이치비프레스 펴냄│308쪽│1만4000원
성공한 브랜드들에 얽힌 비밀스러운 이야기에는 어떤 패턴과 목표가 있을까? 오래되고 유명한 브랜드부터, 새로운 것, 유명하지 않은 것, 싼 것까지. ‘지금, 여기’에 대한 이야기이면서도 ‘변하지 않는 것’에 대한 브랜드 이야기. 몰스킨 창립자, 슬로웨어 CEO, 패션 에디터 인터뷰를 비롯해 여러 브랜드 전문가들의 조언도 담았다.

조종이 울린다
볼프강 슈트렉 지음│여문책 펴냄│460쪽│3만원
오랫동안 병마에 시달린 끝에 자본주의는 이제 위독한 상태다. 세계가 바야흐로 심대한 변화를 앞두고 있는 지금, 현대 정치학과 경제학에서 호평을 받는 분석가인 저자는 자본주의를 난파선에 비유한다. 저자는 제2차 세계대전의 그림자 속에서 한데 뭉친 민주주의와 자본주의의 결합이 종언을 고하고 있다고 주장한다.

소심한 공격자들
안드레아 브랜트 지음│영인미디어 펴냄│316쪽│1만6000원
‘분노 관리하기’ 분야의 개척자인 저자가 수동적 공격성(겉으로 드러나지 않게 소극적인 방식으로 적대감과 공격성을 표출하는 행동)에 대해 이야기한다. 수동적 공격성을 보이는 사람들과의 관계를 풀어가려고 애쓰는 파트너들이 문제를 확인하고, 왜 이런 상황에 처하게 되었는지 이해하는 것을 목표로 8가지 기술을 제안한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