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 살 때 중금속보다 방사능이 더 걱정”
  • 노진섭 의학전문기자 (no@sisajournal.com)
  • 승인 2018.12.10 12: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후쿠시마 원전 사고 후 소비자 불안 여전…식품 방사능 안전 교육 후 우려 감소

 

소비자가 식품을 살 때 가장 우려하는 점은 방사능 오염인 것으로 조사됐다. 다음은 중금속ㆍ환경호르몬ㆍ잔류농약 순이었다. 

 

소비자단체인 소비자시민모임은 5∼11월 전국의 소비자 1846명을 대상으로 식품안전 관련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2011년 3월)가 발생한 지 7년이 지났지만 전체 소비자의 43.1%(795명)가 ‘방사능 오염’이 가장 두렵다고 응답했다. 

 

식품 방사능에 대한 우려ㆍ불안이 어느 정도였는지를 질문한 결과, 절반 이상(52.9%)이 ‘높았다’고 응답했다. 소비자의 절반 가까이가 아직도 '방사능 오염'을 식품 안전에 가장 위협적인 요인으로 여기는 것이다. 식품안전 위협 물질로 중금속을 꼽은 소비자(17.8%)보다 두 배 이상 많았다. 환경호르몬이 두렵다고 응답한 비율은 14.1%, 잔류농약은 13.4%였다.

 

10월8일 서울 종로구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시민방사능감시센터 등 시민단체가 연 기자회견에서 참가가자들이 후쿠시마 원전 방사성 오염수 바다 방출에 반대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연합뉴스)

 

이후, 소비자시민모임은 이들 소비자를 대상으로 식품 방사능 안전 교육(총 40회)을 실시했다. 식품 방사능 안전 교육을 받기 전 수산물 등 일본산 식품의 방사능 오염에 대한 우려 정도에 대해 조사 대상자의 72.4%가 ‘높았다’고 응답했다. ‘낮았다’는 응답률은 7.9%(146명)에 그쳤다. 식품 방사능 안전 교육을 받은 후 수산물 등 일본산 식품의 방사능 오염에 대한 우려는 대폭 완화된 것으로 확인됐다. ‘우려가 적어졌다’는 응답률이 55.6%에 달했다. 

 

박태균 이화여대 식품영양학과 겸임교수는 “소비자의 절반가량이 식품 방사능을 가장 우려스러운 식품안전 위협 요인으로 여기고 있는 만큼 식품의약품안전처 등 정부 주도의 소비자 교육이 지속적으로 이뤄져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소비자는 평소 식품 중 방사능에 대한 정보를 TVㆍ라디오 등 방송 매체를 통해 가장 많이(59.3%) 접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다음은 식품 방사능 교육ㆍ인터넷ㆍ종이매체(신문ㆍ잡지) 순서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TOP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