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김성태보다 ‘발전된 야성’ 보일까
  • 구민주 기자 (mjooo@sisajournal.com)
  • 승인 2018.12.14 16:11
  • 호수 15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경원 원내대표가 추운 날 아스팔트에 앉아 싸울 수 있겠나.” 원내 지도부 경험이 있는 더불어민주당 한 중진의원은 나 신임 원내대표 체제는 이전 김성태 원내대표 체제에 비해 다소 ‘예측 가능’해질 거라고 분석했다. 정부·여당을 향한 강도 높은 발언은 있을지언정, 대여 투쟁력과 행동력은 전체적으로 약화될 거란 시각이다. 망가짐을 용납하지 않아온 그의 이미지도 김 전 원내대표의 야성(野性)을 따라가진 못할 거란 관측을 뒷받침한다. 앞선 민주당 의원은 “나 원내대표에겐 쉽게 지울 수 없는 고급·엘리트 이미지가 있지 않나. 이를 스스로도 깨지 못할 것이며, 부자 기득권 정당이라는 자유한국당의 기존 인상도 확장시키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12월11일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서 선출된 나경원 신임 원내대표(가운데) ⓒ 시사저널 고성준


이 같은 이유로 정치권에선 나 원내대표 선출이 여당엔 ‘최선의 결과’라는 얘기가 심심치 않게 들려온다. 김성태 전 원내대표가 정권교체 후 무너진 당의 존재감과 투쟁력을 살리기 위해 정부·여당에 ‘비판일변도’를 취했던 것과 달리, 나 원내대표는 대안정당으로서 가능성도 보여야 할 때라는 점에서 여당과의 소통과 공조를 더욱 고려할 거란 분석이 나온다. 이 때문에 여당 입장에선 여야 대립국면을 완화시킬 수 있는 한결 편한 상대가 될 수 있다는 관측이다.

한편 당내 계파색이 옅다는 특징은 나 원내대표에겐 양날의 검이다. 그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정국에서 비박계 의원들과 같은 목소리를 냈지만, 분당 국면에서 친박계와 함께 잔류를 택하면서 계파색을 지워냈다. 그는 이러한 특징을 내세워 총선을 앞두고 가시화될 당내 계파 갈등을 봉합해 내겠다는 자신감을 줄곧 드러내왔다. 원내대표 경선에서 “조원진부터 안철수까지 함께할 수 있다”며 당 밖의 보수 대통합에 대한 의지도 보였다. 당내에서 특별히 계파적으로 대립한 적이 없기 때문에 나 원내대표가 의원들 간 이견을 좀 더 유연하게 조율해 나갈 수 있을 거란 기대도 있다.

그러나 보수진영의 가장 중차대한 과제인 대통합을 주도할 만큼 그가 탄탄한 조직 장악력이나 세(勢)를 갖고 있진 못하다는 평가도 나온다. 김용철 부산대 교수는 “이전까진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에게 강한 야성이 필수였다면 지금부턴 보수 통합을 이끌 강한 리더십이 가장 중요해질 텐데, 나 원내대표가 그동안 이 점을 제대로 보여준 적이 없어 잘 해낼지 의문”이라고 진단했다.


 

※연관기사

“‘들개’ 김성태, 바깥 투쟁 몰두하다 집안일 소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TOP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