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메가-3가 부인암 예방에 효과 있다? 근거 없다”
  • 노진섭 의학전문기자 (no@sisajournal.com)
  • 승인 2018.12.26 09:4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암센터, 국제 학술지 연구 10건 종합한 결과

 

여성 가운데 부인암 예방을 위해 오메가-3 지방산을 섭취하는 사람이 있는데, 그 근거가 없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주목된다. 오메가-3 지방산을 건강기능식품은 물론 음식으로 섭취해도 난소암이나 자궁내막암 예방을 담보할 수 없다는 것이다.  

 

명승권 국립암센터 국제암대학원대학교 암의생명과학과 교수가 퉁 황(Tung Hoang) 대학원생과 함께 2002년부터 2014년까지 국제학술지에 발표된 음식으로부터의 오메가-3 지방산 섭취와 내분비 관련 부인암의 위험성에 대한 관련성을 알아본 10건의 연구를 종합한 결과다. 

 

(pixabay)

 

난소암이나 자궁내막암과 같은 내분비 관련 여성 암이 염증과 관련돼 있어 비스테로이드 항염증제가 이러한 암의 예방에 효과적이라는 연구 결과가 제시돼 왔다. 또 등푸른생선이나 과일 및 채소에 풍부한 오메가-3 지방산(ALA, EPA, DHA)이 항염증 작용이 있다는 관찰역학연구와 임상시험이 일부 보고됐다. 이후 오메가-3 지방산의 섭취가 부인암 예방에 도움이 될 것인 지에 대한 여러 연구가 발표되었지만, 결과가 일관되지 않았다.

 

명 교수는 “환자군-대조군 연구만을 종합한 메타분석 연구 6건에서는 오메가-3 지방산 섭취가 난소암이나 자궁내막암 같은 부인암을 예방하는 것으로 나타났지만, 코호트 연구(추적연구) 4건에서는 반대로 위험성을 약간 높아졌다”면서 "결론적으로 오메가-3 지방산의 섭취가 내분비 관련 부인암을 예방한다는 근거는 없거나 부족하며, 음식이 아닌 건강기능식품의 형태로 오메가-3 지방산을 섭취했을 때 부인암을 예방하는 지에 대해서는 논문이 거의 없어 충분한 임상시험연구를 통해 확인되기 전까지는 권장할 수는 없다”고 덧붙였다. ​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