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김정은, 문 대통령에 친서···서울 답방 강한 의지 밝혀"
  • 노진섭 기자 (no@sisajournal.com)
  • 승인 2018.12.30 16:4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 위원장 "남북 정상, 내년에도 만나 한반도 평화 논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월30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내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김 위원장이 (문 대통령에게) 친서를 통해 2018년을 마감하는 따뜻한 인사를 전하고 내년에도 남북 두 정상이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해 함께 나가자는 뜻을 전했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018년 9월18일 평양 5.1경기장에서 열린 '빛나는 조국'을 관람한 뒤 손을 잡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

 

이어 "김 위원장은 (친서에서) 두 정상이 평양에서 합의한 대로 올해 서울 방문을 고대했으나 이뤄지지 못한 걸 못내 아쉬워했다"며 "앞으로 상황을 주시하면서 서울을 방문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나타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친서에서 남북 정상이 한 해 세 번이나 만나며 남북의 오랜 대결 구도를 넘는 실질적이고 과감한 조처를 이뤘고, 이를 통해 우리 민족이 군사적 긴장감과 전쟁의 공포에서 벗어나게 했다고 강조했다. 또 내년에도 문 대통령과 자주 만나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논의를 진척하고, 비핵화 문제도 함께 해결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