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미플루 복용 환자 7045명, 분석해보니
  • 노진섭 의학전문기자 (no@sisajournal.com)
  • 승인 2019.01.03 14: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작용, 성인보다 어린이와 청소년에 높아
그 중 환각·환청 의심 사례는 극소수 

서울대병원이 타미플루를 처방받은 환자들의 부작용을 분석했다. 그 결과, 성인보다 어린이와 청소년에서 부작용이 많았으나, 환각이나 환청 의심 사례는 극소수인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타미플루 복용 후 나타난 환각으로 10대 청소년이 추락하는 사건이 발생해 타미플루의 안전성에 대한 사회적 우려가 깊다. 서울대병원 약물유해반응관리센터는 국내 부작용 사례에 대한 연구를 위해, 최근 5년간 서울대병원에서 타미플루를 처방받은 환자 7045명에 대한 약물 유해반응 발생자료를 분석했다. 

그 결과, 총 29명의 부작용 발생 사례를 확인했고, 타미플루에 의한 약물 부작용 발생률은 0.41%로 나타났다. 부작용으로는 오심·구토·설사 등 위장관계 증상(0.20%)이 가장 많았고, 간독성(0.09%), 가려움과 두드러기 등의 피부 증상(0.07%)이 뒤를 이었다. 그러나 환각·환청 등의 부작용이 발생한 사례는 1건도 확인되지 않았고, 1명의 환자(0.01%)에서 신경학적 유해반응(경련)이 발생했다. 범위를 넓혀 외부 의료기관의 타미플루 사용 유해사례까지 추가 분석한 결과, 2건의 환각 발생 의심 사례를 확인할 수 있었다. 이들은 모두 10세 미만의 환자였다.

(서울대병원)
(서울대병원)

 

지금까지 보고된 타미플루에 의한 환각·환청 사례는 대부분 어린이와 청소년에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단순히 이 연령대에서 타미플루 사용이 많으므로 부작용 사례도 많은 것으로 의심할 수 있다. 실제로 서울대병원의 처방자료에서도 타미플루를 사용한 전체 환자 중 20세 미만의 어린이와 청소년이 46%를 차지했다. 

그러나 전체 타미플루 부작용의 90%가 이들에서 발생했고, 발생한 부작용의 19%는 입원 혹은 입원 기간의 연장을 초래하는 심각한 유해반응이었다. 나머지 10%는 60세 이상의 노인 환자들에서 발생했지만, 이들 중 심각한 부작용 사례는 없었다. 

비록 서울대병원의 자료만을 분석한 결과가 전체를 대표한다고 볼 수는 없으나 일반적인 다른 약물들의 부작용 양상과 비교했을 때 유의미한 차이라고 할 수 있다.  

조상헌 서울대병원 알레르기내과 교수(약물유해반응관리 센터장)는 "아직 타미플루가 환각을 일으키는 이유는 알 수 없다. 최근까지 밝혀진 역학적 근거를 고려할 때, 타미플루는 어린이와 청소년에서 환각·환청 등의 신경학적 증상을 포함한 다양한 유해반응 발생 빈도가 높으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성인의 경우에는 투약을 지속하더라도 1~2일 내 소실되는 위장관계 부작용이 주로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신경학적 부작용 발생을 염려해 타미플루의 사용을 제한할 필요는 없다"며 "타미플루의 위해성에 대한 염려로 약을 먹지 않으면, 인플루엔자 감염으로 인한 폐렴으로 중환자실 치료가 필요하거나 심한 경우 사망에 이를 수도 있다. 특히, 소아나 만성 심폐질환을 가진 노인, 면역 저하 환자는 이런 위험성에 대해 충분한 고려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감염의 치료제인 타미플루는 2009년 이른바 신종 플루라고 불렸던 인플루엔자 A형 H1N1의 세계적인 대유행 당시 수요가 급증했고, 이후 널리 쓰이고 있다. 10년 전부터 타미플루로 인해 환각·환청 등 신경학적 이상이 발생할 수 있다는 보고가 있었으며, 미국과 일본은 물론 국내에서도 최근 5년간 12건의 타미플루에 의한 환각 부작용 사례가 신고된 바 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