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 합의도 못 해”…회의론 극복 못한 北·美 담판(2보)
  • 오종탁 기자 (amos@sisajournal.com)
  • 승인 2019.02.28 16: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계제로 상태에 들어간 한반도
2차 북·미 정상회담이 열린 2월27일 오후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방송 생중계를 시청하고 있다. ⓒ 시사저널 고성준
2차 북·미 정상회담이 열린 2월27일 오후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방송 생중계를 시청하고 있다. ⓒ 시사저널 고성준

전세계의 관심을 모았던 2차 북·미 정상회담이 결렬됐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회담 둘째날이자 마지막날인 2월28일 오후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확대 정상회담을 마친 뒤 오찬·합의문 서명 없이 각각 숙소로 복귀했다.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베트남 하노이에서 매우 훌륭하고 건설적인 만남을 가졌지만, 현 시점에서 아무런 합의에 도달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어 "두 정상은 비핵화와 경제 주도 구상을 진전시킬 다양한 방식에 대해 논의했다"면서 "양 측은 미래에 만날 것을 고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전날 백악관은 두 정상이 2월28일 현지시간으로 오전 9시45분(한국시간 오전 11시45분) 확대회담, 오전 11시55분 업무오찬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업무오찬 시간 한참 후에도 확대회담이 끝나지 않으며 궁금증을 자아냈다. 결국 회담은 결렬됐고 합의문 서명식과 함께 오찬도 취소됐다.  

이날 앞서 트럼프 대통령의 기자회견 시간이 앞당겨질 때부터 분위기는 심상치 않았다.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의 기자회견 시간이 당초 이날 오후 4시에서 오후 2시로 변경됐다고 돌연 밝혔다. 공식 발표도 아닌, 백악관 풀기자를 통해서였다. 합의문 서명식 개최 여부에 대해선 함구했다. 

이로써 북한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의 길은 다시 '시계제로' 상태에 들어가게 됐다. 회담 전까지 두 정상은 앞다퉈 희망섞인 발언을 전하며 기대감을 키웠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민주당 등 미국 내 진보진영의 회의론에 강력하게 반발하며 회담을 성공시키겠다는 의지를 피력한 바 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