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황교안이 김학의 사건 몰랐다는 게 말이 되나”
  • 조문희 기자 (moonh@sisajournal.com)
  • 승인 2019.03.22 12:5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지도부 “차관 경질 사유를 장관이 모르면 누가 아나”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별장 성접대 의혹에 대한 진상 규명을 촉구하며 당시 법무부 장관이었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민정수석을 지낸 곽상도 의원을 저격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3월2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3월2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3월22일 오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를 열고 “당시 민정수석과 법무부 장관이 김 전 차관의 경질을 몰랐다는 게 가능한 일인가”라며 “장관이 모르고 민정수석이 모르면 누가 아나”라고 말했다.

이어 “차관이 그런 식으로 경질되면 원인을 반드시 보고 받게 된다”며 “이를 몰랐다면 장부 정부의 보고 체계가 허위로 돌아갔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주민 최고위원 역시 이날 한국당을 향해 “김 전 차관 사건을 두고 여권에 정치적 의도가 있다며 소위 ‘황교안 죽이기’라는 프레임을 만드는데, 정치적 의도라는 주장 자체에 정치적 의도가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처럼 프레임을 씌우려 하지 말고 특검을 수용해 철저히 조사하라고 말하라”고 강조했다.

앞서 황 대표는 “김 전 차관에 대한 검증 결과 문제가 없다고 들어 임명했고, 임명된 뒤 의혹제기가 있어서 본인이 사퇴했다. 그게 전부”라며 선을 그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