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0만 반려동물도 미세먼지 ‘비상’
  • 오종탁·조문희 기자 (amos@sisajournal.com)
  • 승인 2019.03.31 15:00
  • 호수 153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체 장기가 작아 사람보다 몇 배 높은 위험에 노출된 셈”

“또 미세먼지 ‘나쁨’이야? 숨 좀 편히 쉬고 싶다!”

최근 우리 주변에서 흔히 들을 수 있는 탄식이다. 사람은 그나마 미세먼지가 얼마나 나쁜지 알고 불평이라도 할 수 있다. 말 못 하는 반려동물에게 미세먼지는 그야말로 소리 없이 건강을 파괴하는 존재다.

더 큰 문제는 반려동물의 건강을 전적으로 책임져야 할 보호자들이 무지하거나 대비를 전혀 하지 못하는 중이라는 데 있다.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 농도 모두 ‘나쁨’ 수준을 보인 3월27일 오전 서울 시내에선 평소와 다름없이 반려견과 산책하는 사람이 많았다. 그런데 이상한 점이 눈에 띄었다. 보호자 대부분은 미세먼지 흡입 방지를 위해 마스크를 쓰고 있었지만, 반려견들은 하나같이 무방비 상태였다. 혀를 내밀며 가쁜 숨을 몰아쉬는 반려견들, 과연 괜찮은 걸까. 

전문가들은 당연히 괜찮지 않다고 지적했다. 시사저널에 ‘따듯한 동물사전’을 연재하고 있는 이환희 포인핸드 대표(수의사)는 “미세먼지, 특히 초미세먼지는 사람에게든 동물에게든 호흡기 건강에 좋지 않은 건 분명하다”며 “특히 보호자의 발 언저리에서 걷고 뛰는 반려동물은 높은 곳에서 호흡하는 사람보다 좀 더 많은 오염물질을 흡입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허윤석 도그플러스동물병원 원장도 “미세먼지는 생체의 호흡기계, 심혈관계, 피부, 뇌 등에 악영향을 준다”면서 “체구나 각 신체 장기가 작은 반려동물은 사람보다 몇 배 높은 위험에 노출되는 셈”이라고 말했다. 

미세먼지 농도가 심한 가운데 서울의 한 공원을 찾은 시민들이 반려동물과 산책하고 있다. ⓒ 시사저널 최준필
미세먼지 농도가 심한 가운데 서울의 한 공원을 찾은 시민들이 반려동물과 산책하고 있다. ⓒ 시사저널 최준필

“미세먼지 심할 땐 산책 피하는 게 최선”

사실 사람보다 반려동물이 미세먼지에 훨씬 취약하다고 밝힌 연구는 현재까지 없다. 그럼에도 사람에게 나쁜 미세먼지가 상대적으로 생명력이 약한 반려동물에게 더 많은 악영향을 미치리란 사실을 유추하는 것은 어렵지 않다. 이환희 대표는 “이미 미세먼지의 유해성 자체가 동물실험을 통해 많이 연구됐다”며 “사람이나 동물이나 호흡기계에 큰 차이가 없기 때문”이라고 했다. 

앞서 한국 못지않게 미세먼지로 몸살을 앓고 있는 중국에서 2015년 한 연구소가 미세먼지의 폐질환 유발 원리를 규명했다는 소식이 들려왔다. 2015년 12월18일 중국 신화통신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항저우(杭州)시 저장(浙江)대 의학원 부속 제2의원 호흡기질환연구소 선화하오(瀋華浩) 교수팀은 고배율전자현미경으로 지름 2.5㎛ 이하의 초미세먼지가 동물(실험쥐)의 체내에 유입된 이후의 과정을 관찰했다. 초미세먼지가 체내 ‘자식작용’(自殖作用·정상세포를 유지하기 위해 자기 세포의 유해성분을 분해하는 현상)을 유발하고, 이것이 호흡기질환의 발병률과 치사율을 높인다는 게 연구진의 설명이다. 연구진은 해당 연구 결과를 국제적 권위의 세포생물학 전문 학술지 《오토퍼지》(Autophagy) 인터넷판에 발표했다.

미세먼지로부터 내 반려동물을 지키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전문가들은 미세먼지가 심한 날에는 반려동물과의 외부 활동을 삼가야 한다고 입을 모은다. 허윤석 원장은 “일기예보를 항상 확인해 공기의 질이 나쁘면 외출이나 산책을 가급적 피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허 원장은 “주변을 보면 호흡기, 피부, 눈 등의 기저질환을 가진 반려동물이 많다”며 “보호자는 자기 몸이 아니니까 (반려동물의 기저질환이) 심하지 않으면 모르고 그냥 함께 밖으로 나가는데, 반려동물 건강을 악화시키는 지름길”이라고 지적했다. 이환희 대표는 “산책 자체는 반려동물에게 당연히 좋으나, 미세먼지가 심한 날엔 자제하고 실내 활동 위주로 진행하면 좋겠다”고 권유했다. 

다만 반려동물이 야외에서만 대소변을 본다면, 최대한 짧은 시간 동안 배변 활동을 하고 실내로 돌아오면 된다고 전문가들은 설명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